광고 윤리 실천

 

광고게제 비율

파이낸셜경제신문은 기사와 광고를 명확히 구분하고 있으며광고게재 비율 또한 타 언론사에 비해 턱없이 낮은 실정입니다이는 언론인으로서 사명과 상업적 가치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는 파이낸셜경제신문의 단면입니다현재 파이낸셜경제신문에 배너 형식으로 게재되고 있는 광고물은 고작 몇 건에 불과한데기사와 광고를 명확하게 구분배치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이는 독자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이기 때문입니다.

 

기사와 광고의 구분

(신문광고윤리실천요강 강령4의 (3) 기사혼동광고)

신문은 독자들이 기사와 광고를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편집합니다.

특정 업체나 상품 등을 홍보하는 기사기자가 기사체로 쓴 광고를 게재하지 않습니다.

기사 목차 내에 광고 제목을 넣어서는 안 되며광고 목차에 [뉴스] [특종] [] [단독등 통상 기사임을 나타내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광고주 명시와 최상급 표현 절제

(신문광고윤리실천요강 강령4의 (2) 책임소재불명광고)

누가 광고를 하는지 밝힙니다전화번호만으로는 안 되며 광고주의 명칭이나 주소를 기재합니다.

근거 없이 세계 최초와 같은 최상급 표현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광고 및 마케팅의 범위

. ‘광고를 요구하지 않고 대가성 홍보기사는 철저히 배제.

. ‘세미나등 각종 행사 시 협찬 요구 금지 지양.

 

비과학적 또는 미신적인 광고 금지

(신문광고윤리실천요강 강령1의 (1) 비과학적미신적)

특정 종교의식으로 소원을 성취하고 불치병을 낫게 해준다는 광고를 하지 않습니다.

그림이나 장신구 등 특정 물건을 소지하면 소원성취·만병통치를 이룬다는 광고도 신문광고윤리강령을 위반한 광고입니다.

 

선정적 광고 금지

(신문광고윤리실천요강 강령2의 (2) 혐오감음란추악잔인강령2의 (3) 육체적도덕적 영향 주는 어린이청소년 광고강령2의 (5) 무허가 소개업소의 광고 및 구인구혼광고)

지나치게 선정적인 광고는 삼가합니다성기능 제품 광고라 해도 특정 신체부 위를 표현하거나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문구와 사진은 절제합니다.

제품의 기능과 상관없는데 공연히 성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문구나 사진을 게

재하면 제재를 받습니다.

 

 

관련법 준수

(신문광고윤리실천요강 강령4의 (1) 허위광고강령4의 (4) 허위광고)

모든 광고는 관련법을 지킵니다.

의료인이 아닌 사람이 게재한 의료광고의료기기가 아닌데도 의료기기와 유사한 효능을 내세우는 광고는 의료법과 의료기기법을 각각 위반하는 것입니다.

자연식품이나 단순 가공식품건강기능 식품을 질병치료 등 의약적 효능이 뚜렷한 것처럼 선전한 광고는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