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및 보도 준칙

 

파이낸셜경제신문은 진실과 사실에 입각한 공정한 보도를 통해 독자에게는 알권리를 충족시켜주고 권력에는 감시와 비판자로서의 역할을 다 한다. 이 취재 및 보도 준칙은 파이낸셜경제신문 윤리강령의 정신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므로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1. 공공의 이익을 취재와 보도의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아 사익과 공익을 혼동하는 일이 없도 록 한다.

2. 국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어떤 형태의 불법이나 폭력에 맞서 사회적 약자가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3. 신의 성실한 보도태도는 기자가 가져야 할 최대 의무다. 기자의 편견을 배제하고 있는 그 대로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여야 한다.

4. 이해당사자가 있는 사안을 다룰 때는 균형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하며 양쪽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기사에 반영한다.

5. 보도가 잘못되었을 땐 솔직하게 정정하고 당사자에게 충분한 반론의 기회를 줘야한다.

6. 한 가지 관점에 매몰되지 말고 기존 매체와 차별화되는 다양한 관점을 갖도록 노력한다.

7. 기사의 출처와 취재원을 반드시 투명하게 밝혀 독자에게 신뢰도를 높인다.

8. 선정적 낚시성 기사를 배척하고 재미와 정보가 가득한 기사 발굴에 항상 노력한다.

9. 기사를 보도함에 있어 기자는 사실과 자신의 의견을 확실하게 구분한다.

10. 취재원이 제공하는 보도자료도 반드시 검증을 거친다.

11. 취재원에게 함부로 비보도나 엠바고를 약속하지 않는다.

12. 취재 중 획득한 정보를 이용 사적 이득을 추구하면 안된다.

13. 취재원으로부터 어떠한 금품이나 향응도 받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