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이낸셜경제신문의 윤리적 사명

 

언론 윤리와 관련한 법규 준수를 위한 노력과 실천 활동

 

파이낸셜경제신문은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윤리강령과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하고 언론 윤리강령을 제정하여 건전한 언론 윤리 문화 발전에 앞장섭니다.

  

독자에 대한 의무

. 직접 확인하고 취재한 것만 뉴스로 작성.

. 사실관계 확인된 보도자료 및 촬영한 저작권 확보 사진만 사용.

 

취재원에 대한 의무

. ‘친밀도는 높이되 일체의 유착 가능성 제거.

. 김영란법 철저히 준수.

. 취재를 위한 어떤 유형의 불법도 금지.

 

기사 중립성

. 콘텐츠 표절을 철저히 배제

. ‘불편부당(不偏不黨)’ 원칙 준수 및 모든 정치’,‘경제적외압에 단호히 거부,

객관적인 기사에 최선을 다함.

 

반론권 보장

(신문윤리강령 6조 반론권 존중과 매체접근의 기회 제공, 신문윤리실천요강 34항 답변의 기회)

. 파이낸셜경제신문은 중립적 입장의 보도를 최우선으로 여기고 반론권을 존중합니다.

. 보도기사, 사설, 평론이 개인이나 단체에 비판적인 내용을 담고 있을 때에는 상대방에게 해명의 기회를 주고 그 내용을 반영합니다.

 

사실과 의견 구분

(신문윤리실천요강 31)

. 기자는 보도기사를 작성할 때 개인의 의견을 배제하고 객관적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추측이나 선입견을 토대로 기사를 작성하지 않습니.

. 편견이나 이기적 동기로 보도기사를 고르거나 작성하지 않습니다.

 

과잉표제 및 선정적 편집 금지

(신문윤리실천요강 101항 표제의 원칙, 102항 편집변경 및 선정주의 금지, 103항 미확인사실 과대편집 금지)

. 기사의 제목은 기사 내용을 과장하거나 왜곡하지 않습니다.

음란하거나 잔혹한 내용으로 선정적인 편집을 해서는 않으며, 출처가 분명하지 않은 사실을 과대하게 편집하지 않습니다.

. 온라인에서 낚시성 제목 또는 기사와 관련 없는 음란한 사진을 게재해 독자의 클릭을 유도하거나 성폭력 등 자극적인 기사들을 한데 모아 편집하지 않습니다.

 

저작권법 준수

(신문윤리실천요강 81항 통신 기사의 출처 명시, 82항 타 언론사 보도 등의 표절 금지, 83항 타 출판물의 표절 금지, 84항 사진 및 기타 시청각물의 저작권 보호)

.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기사나 사진을 전재할 때에는 자사 기사와 구별하여 출처를 밝히며, 내용을 일부 수정해 자사 기사로 바꾸지 않습니다.

. 타 언론사의 보도와 논평을 표절하지 않으며, 출처를 명시하지 않고 실체적 내용을 인용하지 않습니다.

. 출판물, 사진, 기타 시청각물의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으며, 인터넷 댓글, 소셜 미디어등의 내용을 인용하는 경우에도 그 출처를 구체적으로 밝힙니다.

  

자살보도의 신중

(신문윤리실천요강 74항 자살 보도의 신중)

. 모방자살 등 자살보도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불가피한 경우, 즉 공공의 정당한 관심의 대상이 되는 사건이 아니면 자살에 대한 보도를 자제합니다.

. 자살 방법 등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 등 대중의 호기심에 영합하는 보도를 하지 않습니다.

. 특히 표제에는 자살 이라는 표현을 삼가하고 있습니다.

 

피해자 보호와 선정보도 금지

(신문윤리실천요강 33항 선정보도의 금지, 72항 성범죄와 무관한 가족 보호, 134항 유해환경으로부터의 어린이 보호)

. 범죄사건을 보도하는 경우 연루된 정신이상자와 박약자, 피해자 및 무관한 가족의 신원을 밝히지 않습니다.

. 성범죄, 폭력 등을 보도할 때 음란하거나 잔인한 내용을 포함하지 않으며, 홈페이지에서 이용자가 원치 않는 선정적 기사나 광고에 접속되지 않도록 유의합니다.

. 범죄 수법을 지나치게 자세히 묘사하는 것은 모방범죄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유의합니다.

 

명예와 신용의 존중

(신문윤리강령 5조 개인의 명예 존중과 사생활 보호, 신문윤리실천요강 111항 개인의 명예, 신용 훼손 금지, 112항 저속한 표현에 의한 명예훼손, 113항 사자의 명예 존중)

. 오보나 부정확한 보도, 왜곡보도로 개인이나 단체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습니다.

. 공익과 무관한 사실보도로 개인과 단체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지 않습니다.

 

사생활 보호

(신문윤리강령 5조 개인의 명예 존중과 사생활 보호, 신문윤리실천요강 121항 사생활 영역 침해 금지, 122항 전자개인정보 무단검색 등 금지, 123항 사생활 등의 사진촬영 및 보도 금지, 124항 공인의 사생활 보도)

. 공익을 위해 부득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개인의 사생활을 보도하지 않습니다.

. 공인의 사생활을 보도할 때에도 선정성을 배제하는 등 절제를 잃지 않도록 유의합니다.

 

취재원 명시와 익명 조건

(신문윤리실천요강 51항 취재원의 명시와 익명조건)

. 보도기사는 원칙적으로 취재원을 익명이나 가명으로 표현하지 않습니다.

. 공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취재원의 익명 요청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취재원의 소속기관과 일반적 지위를 밝힙니다.

. 기자는 취재원의 안전이 위태롭거나 부당하게 불이익을 받을 위험이 있는 경우 신원을 밝히지 않습니다.

 

홍보성 기사

(신문윤리강령 3조 언론의 독립, 신문윤리실천요강 12항 사회·경제 세력으로부터의 독립, 35항 보도 자료의 검증)

. 취재원이 제공하는 구두발표와 홍보성 보도 자료는 사실의 검증을 통해 확인 보도합니다.

. 특정 제품을 장점 위주로 홍보하거나 특정업체의 영리를 도울 목적으로 기사를 작성하지 않습니다.

 

부당한 재전송 금지

(신문윤리강령 4조 보도와 평론)

. 부당한 목적으로 제목과 기사의 일부를 바꾸는 등의 방법으로 같거나 비슷한 기사를 반복적으로 게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