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민주당. 이재현 서구청장.은 물러나야 한다..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1 00:5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당
민주당 소속 이재현 서구청장이 구청에서 투신한 공무원의 장례식이 끝난 지 하루 뒤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재현 서구청장이 여직원들 볼에 입을 맞췄다는 것이다.

 

이 같은 의혹이 알려지자 “구청장이 부적절한 회식을 하고 여직원을 성추행하는 추태를 벌였다. 구청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요구가 일파만파로 퍼져나가고 있다.

 

급기야 이재현 서구청장이 오늘 입장문을 발표했으나 궁색한 자기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어 차마 보기에 역겨울 지경이다.

 

그는 “노래방에서 남녀 모든 직원들에게 등을 두드려주며 허그를 하는 과정에서 몇몇 여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했다”고 밝혔는데 마치 그정도는 괜찮은 듯 직접 셀프 면죄를 시도하는 불감증과 몰염치가 놀랍다.

 

무엇보다 본인 스스로 잘못된 것이라 부끄럽고 반성한다면서도 정작 자신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법적조치 하겠다”며 엄포를 놓는 등 자기방어에만 급급한 행태로 보건대 혹시나 일각에서 제기하듯 지위를 이용한 직원들의 입막음과 회유 시도는 없었는지 여부 등 정확한 진상파악이 필요하다고 보며 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는 바이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이재현 서구청장의 행위를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철저하게 진상을 파악하여 그에 따른 책임과 응분의 조치가 이어지도록 할 것이다.

 

공직자로서의 자각이 전혀없는 민주당 이재현 서구청장은 먼저 스스로 구청장직을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며 민주당은 몰염치하고 파렴치한 자를 비호하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

 

2019년   1월  20일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당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