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한국형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 추진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8 15:15: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형 스마트시티’ 해외 관심 높아…국제 공모에 39개국 참여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한국형 스마트시티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K-시티 네트워크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이하 K-시티 네트워크) 국제 공모에 39개국에서 총 111건이 접수됐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을 발굴해 계획 수립을 돕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올해 해외 11개 내외의 도시에서 스마트 도시개발형 계획수립(기본구상·마스터플랜·타당성조사 등 계획수립 지원), 스마트 솔루션형(교통·플랫폼·환경 등) 계획수립, 우리 기업의 스마트 솔루션형 해외실증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을 발굴, 우수기술을 전파하고 스마트 솔루션형 해외실증을 통해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수출할 예정이다. 

 

▲ 2021 K-City Network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


공모에 신남방 지역은 10개국에서 35건, 신북방 지역은 8개국에서 33건, 중남미 지역은 6개국에서 19건을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올해 공모에는 아프리카(가나·나이지리아·모로코 등), 중동(요르단·이란 등) 지역과 미국·프랑스·스페인 등이 새롭게 참여하면서 대상국의 범위가 확대됐다.

지난해보다 참여 국가는 16개국 증가했고 사업건수는 31건(38.8%) 늘어 K-시티 네트워크 사업에 대한 해외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베트남과 필리핀, 보츠와나 등은 도시 전체에 대한 스마트도시 개발 로드맵 수립을 신청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위성도시 건설 계획을, 벨라루스는 혁신개발지구 개발 사업을 제시했다.

또 지능형 교통체계 도입 등 교통 분야(13건), 도시컨트롤 센터 고도화·도시통합시스템 등 도시관리 분야(4건), 스마트 공원·환경관리 시스템 등 환경 분야(5건), 스마트 범죄예방 등 안전 분야(5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요청이 있었다.

국토부는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6월 23일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선정결과는 국토부 등 기관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해외 정부 및 지자체 등에는 외교부를 통해 선정결과를 별도로 통보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해와 달리 사업 유형별로 각각의 K-시티 네트워크 운영사무국(도시개발형: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솔루션형: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을 두고 사업 공모에서 실제 연구, 실증까지 전문성을 확충할 방침이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올해 K-시티 네트워크 공모 결과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해외 국가들이 한국형 스마트시티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여준 것”이라며 “외국에 중요하고 시급한 사업과 우리 기업이 잘할 수 있는 사업이 잘 선정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