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74.2%, 하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계획 미정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5 00:2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00대 기업 하반기 신규채용 : 채용없음 24.2%, 미정 50.0%, 계획수립 25.8%
신규채용 부진이유(69.8%) :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및 업종 경기악화
코로나시대 新채용문화⇒기업 과반(54.2%) 언택트채용 도입했거나 검토중
고용정책 지원: 노동분야 등 규제완화(29.0%), 고용인센티브 확대(28.6%) 順 원해
▲사진. 대기업 74.2%, 하반기 신규채용 없거나 계획 미정
하반기 청년 고용시장이 시계제로 상태에 진입했다. 극심한 실물경제 부진에 따른 기업들의 고용여력 위축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 가중으로 올해 하반기 대기업 4곳 중 3곳은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아예 한 명도 뽑지 않을 전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의 74.2%는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으로 응답했다. 

 

이 중 신규채용 계획 미수립 기업은 50.0%, 신규채용 ‘0’인 기업은 24.2%였다. 한경연은 “지난 2월에 실시한 상반기 신규채용조사에서 채용계획 미수립 기업 32.5%, 신규채용 ‘0’인 기업 8.8%였음을 감안하면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시장은 고용 빙하기주)를 겪었던 상반기보다도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대기업 비중은 25.8%로, 이마저도 채용규모가 작년보다 감소하거나 비슷한 기업이 대부분으로(77.4%), 전년 대비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22.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채용 부진 이유] ①코로나19에 따른 경기악화(69.8%) ②내부수요 부족(7.5%)

[하반기 채용시장 전망] 언택트 채용(27.9%), 수시채용(26.1%), 경력직 채용(20.2%) 확대


대기업 10개사 중 7개사(69.8%)는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악화’를 지적했다. 이어서 ‣유휴인력 증가, TO 부재 등 회사 내부수요 부족(7.5%)을 꼽았으며,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에 따른 인건비 부담 증가(5.7%), ‣정규직 인력 구조조정의 어려움(5.7%), ‣필요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확보의 어려움(5.7%)을 동일한 비율로 응답했다.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시장 변화 전망에 대해서는 ‣언택트 채용 도입 증가 (27.9%), ‣수시채용 비중 확대(26.1%), ‣경력직 채용 강화(20.2%), ‣ AI활용 신규채용 확대(13.6%), ‣4차 산업혁명 분야 채용 증가(6.6%) 등을 꼽았다.
 

 

대기업 54.2%, 언택트 채용 이미 도입 했거나 도입 고려 중


대기업들 중 과반(54.2%)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언택트(비대면) 채용을 도입했거나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9.2%는 언택트 채용을 이미 도입하였고, 35.0%는 도입을 고려하고 있었다.  

대기업 52.5% 수시채용 활용, 수시·공채 병행기업 71.5% 비중으로 수시채용 실시

대기업의 52.5%는 대졸 신규채용에서 수시채용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2.5%는 공개채용이 없고, 30.0%는 수시채용과 공개채용을 병행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시채용을 활용하는 기업의 공개채용 비중은 평균 28.5%, 수시채용 비중은 평균 71.5%로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5배 높았다.

고용 정책지원 : 노동분야 등 규제완화(29.0%), 고용인센티브 확대(28.6%) 順 원해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할 정책으로는 ‣

노동, 산업 분야 등 기업규제 완화(29.0%),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28.6%), ‣신산업 성장동력 육성 지원(16.9%), ‣정규직, 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14.3%),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 미스매치 해소(10.4%) 순으로 꼽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청년 고용시장은 기업들의 경영실적 악화에 따른 고용여력 위축과 고용경직성으로 인한 신규채용 유인 부족이 겹쳐지면서, 사상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산업 활력제고와 고용유연성 확보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여, 청년들의 실업난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최원석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