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공단-양구군,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0 14:30: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무원연금공단(이사장 정남준)은 양구군과 9일 양구군청에서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양 기관은 양구군 동면 약수산채마을과 남면 두무산촌마을에 은퇴자 공동체 마을을 조성하여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를 지원하고, 각 기관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활성화에 상호 협력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의 모집과 추천 △은퇴자의 체류형 주거공간 및 교육 제공 △은퇴자의 자원봉사활동 및 지역농산물 판매 지원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구 은퇴자 공동체 마을에 입주할 은퇴자들은 10월부터 2개월간 농촌 체험 및 귀농·귀촌 교육을 받으며 자율적으로 생활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공단 정남준 이사장은 “별도의 정부예산 투입 없이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범적인 정책사례에 동참해준 것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원활한 운영을 위해 양구군과 약수산채마을, 두무산촌마을의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2018년부터 농산어촌의 빈집 등 유휴자원을 활용하여 은퇴자들이 귀농귀촌 및 공동체 생활을 체험할 수 있도록 은퇴자 공동체 마을을 운영해 왔으며, 올해 말까지 양구군 등 19개 지역에서 27개 은퇴자 공동체 마을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윤진 기자 7225ks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