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는 자동차 환경, 2030년 전기차 자동충전하는 도로 나온다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8:38: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2030년 에는 도로를 달리며 자동으로 전기를 충전할 수 있는 전기차 무선충정 도로가 만들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 수립을 수립하고 오는 2030년이면 고속으로 달리는 전기차와 전기차를 자동으로 무선 충전하는 도로를 건립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18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전략안에서 4대 분야 목표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지원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 소음 20%, 유해물질 15% 감축을 설정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구체적 추진 기술을 제시했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및 발광형 차선 개발에 나서고, 폭설·폭우 시에도 차량 운전자가 차선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로 했다. 또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 및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 운전자·보행자를 지키는 과제도 수행한다.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면서도 무선 충전이 가능한 도로 역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해당 기술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난이 잦은 도로를 분석해 태풍, 지진, 사고 등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 보강 대책을 마련하고, 가상현실(VR)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24시간 도로 상태 점검이 가능한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