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트로버시 유형달라...기업 ESG 리스크, 유럽 '낮고'... 중국·한국 '높아'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8-22 11:0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업 ESG 리스크, 유럽 '낮고'... 중국·한국 '높아'
서스테이널리틱스(ESG리스크 평가기관) 평가대상 38개 업종, 3,456개사 분석


- 유럽 對 중국.한국 리스크 격차, 국가별 서비스·제조업 비중差 탓 등 추정
- 탄소배출 높은 금속, 철강, 오일·가스 등 업종일수록 ESG 리스크 커
. ESG 리스크 낮은 업종: 의류·섬유, 운송인프라, 미디어, 포장, 소매업 순
. ESG 리스크 높은 업종: 금속, 철강, 비철금속, 오일가스, 우주항공・방산 순
- ESG 규제강화 및 확산에 대한 EU發 드라이브 계속될 전망
- 환경·사회 리스크 정형화해 사건사고 발생 대비 프로세스・거버넌스 갖춰야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중국・홍콩, 한국, 인도, 캐나다 기업의 ESG 리스크가 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ESG 리스크가 낮은 나라는 프랑스, 영국 등 유럽국가들로 EU가 ESG 드라이브를 거는 자신감의 배경이라는 주장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 허창수)는 세계적인 ESG 평가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 사이트에 공개된 전세계 3,456개 기업의 분석결과(8월 초 기준)를 토대로 작성된 '글로벌 기업 ESG 리스크 MAP'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렇게 밝혔다.

서스테이널리틱스는 ESG리스크가 기업재무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며 MSCI와 함께 글로벌 ESG평가의 양대 축. 기업이 ESG채권 등 발행 시 SPO인증(Second-Party Opinion)을 제공하고 있다.

리스크 스코어란? 기업이 관리할 수 있는 리스크 중 관리되지 않은 리스크를 수치로 환산. 관리되지 않은(unmanaged) ESG 리스크가 기업의 재무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는데 10점 이하 극히 낮음(Negligible), 10~20 낮음(Low), 20~30 중간(Medium), 30~40 높음(High), 40이상 심각(Severe) 수치로 측정된다.


EU의 ESG 드라이브 이유 있네... ESG 리스크, 중국·홍콩 높고 유럽 낮아


전세계 주요 증권거래소별로 상장기업들의 ESG 리스크 점수(평균)가 높은 시장은 상하이증권거래소 36.1, 선전 32.9, 홍콩 30.5, 한국거래소 30.1 순으로 모두 '리스크 높음(HIGH)' 등급에 해당한다. 

 

반면 낮은 거래소는 파리증권거래소 20.6, 런던 21.6, 나스닥 22.1, 대만 22.4, 프랑크푸르트 22.5 순이었다. 전경련은 그 배경을 "국가별로 서비스업, 제조업 비중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실제로 서비스 업종의 경우 평균 리스크 점수가 낮았으며, 금속, 철강 등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최근 통계(2019년, ISTANS)에 따르면 영국·프랑스 등은 서비스업과 제조업 비중이 각각 약 80%, 10%였으며, 중국은 서비스업 53.4%, 제조업 27.9%였다. 한국은 62.4%, 27.7%였다.


탄소배출 높은 금속, 철강, 오일·가스 등 업종일수록 ESG리스크 커
한국기업 중엔 삼성전기, 한국타이어, 현대모비스 등 ESG리스크 낮아


업종별 분석결과 ESG 리스크가 높은 업종은 금속, 철강, 비철금속, 오일가스, 우주항공・방산 순이었으며, 리스크가 낮은 업종은 섬유·의류, 운송인프라, 미디어, 포장, 소매업 순이었다. 

 

한국기업 중 ESG 리스크가 낮은 기업(Low 등급)은 삼성전기(15.0),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5.4), 현대모비스(16.0), CJ대한통운(16.1), 엔씨소프트(16.8), 한온시스템(17.1), 현대글로비스(17.3), CJ ENM(17.6), 네이버(17.7), , 휠라홀딩스(17.7), LG전자(17.9), 코웨이(18.0), 셀트리온헬스케어(18.0), 펄어비스(18.2), 넷마블(18.7) 등이었다.

 


업종마다 중요(Material) 이슈, 콘트로버시 사건사고 유형 달라

콘트로버시(Controversy 논란) : 사회적 논란을 야기한 사건·사고를 의미


업종별로 ESG리스크 평가의 중요 이슈가 상이한 만큼 각 기업들이 이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한편, 업종별 1위 기업으로는 섬유・의류 분야 에르메스 인터내셔널(10.1, 프랑스), 미디어 분야 리드 엘제비어RELX(5.4, 영국), 내구소비재 툴레(7.5, 스웨덴), 반도체 ASML(11.8, 네덜란드), 전자기기 시그니파이(다국적 조명회사 Signify NV, 13.1, 네덜란드), 가정용품 헨켈(가정용 칼・세제 등, 12.5, 독일) 등이 눈에 띄었다.

 


콘트로버시 사건 발생 시 ESG 리스크 평가에 치명적


전체 3,456개사 중 하위기업 TOP 5는 중국북방희토하이테크(중국), 도쿄전력(일본), 내몽고포두철강연합(중국), Zijin 마이닝 그룹(중국)이었다.

 

분석대상 기업 전체에서 하위 20개사는 중국 14개, 캐나다 2개, 일본・멕시코・호주・미국 각 1개였다. 

 

이들 기업은 공통적으로 최근 3년 내 주요 콘트로버시 사건・사고 발생으로 '콘트로버시 5등급'을 받았다. 이 가운데 도쿄전력의 경우 올해 초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해 역내 영향권에 있는 한국, 중국 등의 반발을 초래한 바 있다. 도쿄전력의 콘트로버시 사건사고 유형은 ‘지역사회 관계’, ‘가스누출·폐수·폐기물’ 등으로 분류되었다. 

 

또 2017년 1.3억명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에퀴팩스의 콘트로버시 등급은 5등급인 반면 최근 5.3억명의 개인정보유출 사건이 발생한 페이스북은 4등급을 받았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사건・사고의 파장 정도도 중요하지만 기업별 리스크 대응 수준이 다른 경우 등급에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콘트로버시 등급은 기업이 최근 3년 부정적 사건·사고가 발생했는지 여부에 따라 결정. 이는 기업의 리스크관리 이니셔티브가 불충분하거나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신호로 작용. 가장 낮은 등급인 LOW 등급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SEVERE 등급까지 5등급으로 분류된다.

한편 전경련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볼 때 앞으로 ESG 규제강화와 확산에 대한 EU의 드라이브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면서 “ESG경영은 결국 전사적 리스크 관리이며 기업들이 업종별 중대(material) ESG 리스크 이슈를 사전에 정형화해 발생확률을 낮추고, 리스크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프로세스나 거버넌스 요소를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한국 기업이 리스크 관리 노력과 시스템을 적극 홍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