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년 반, 내수침체로 주요기업 해외시장 의존도 심화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3 16:5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출액 100대 기업 2021년 상반기 국내외 매출 분석」

 

 

100대 기업 매출액 증가분(19.上 대비) 49.5조원 중 93.9% 해외에서 발생

[내수] 극화 뚜렷매출(19.上 대비) 하위 80대 7.2%vs. 상위 20대 13.1%

[해외] 백신보급 빨랐던 미주(23.1%)·유럽(25.9%) 매출신장 뚜렷아시아 상대적 부진(1.6%)

[업종] 국내외 매출 증가 의약의료전기전자운수장비 vs. 감소 기계조선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국내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주1)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0대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총 매출액은 723.6조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674.1조원 대비주2) 49.5조원 늘어났으며, 이 중 46.4조원(총 증가액 49.5조원의 93.7%)이 해외시장에서 발생했다. 반면, 국내매출 증가분은 3.1조원(6.3%)에 불과했다.


[코로나19 前 대비 매출액] 해외 13.2% 증가 vs. 국내는 1.0% 증가 그쳐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매출액은 397.3조원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상반기 350.9조원 대비 13.2%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크게 앞질렀다. 반면,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국내매출액은 326.3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323.2조원 대비 1.0% 증가에 그쳤다. 해외매출이 국내매출보다 크게 증가함에 따라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해외시장 매출액/전체 매출액)는 54.9%로 2019년 상반기(52.1%)보다 2.8%p 증가했다.

 

 


[내수] K자형 양극화, 하위 80% 코로나19 이전 수준 여전히 미회복


국내매출의 경우 기업규모별 양극화가 뚜렷해, 상위 기업을 제외한 상당수 기업들은 내수시장에서 코로나19 충격을 여전히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상위 2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매출액은 148.1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131.0조원 대비 13.1% 증가했다. 반면, 하위 8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은 178.2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192.2조원에 비해 △7.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중 100대 기업의 매출액 5분위 배율주3)도 10.7배에서 11.3배로 확대되는 등 내수시장에서 기업규모별 양극화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심화되었다.

 

 

[해외] 미주·유럽 등 선진시장 매출신장 뚜렷, 아시아 상대적 부진

 

지역별로는 지난해 연말 이후, 백신접종이 본격화되었던 미주, 유럽에서의 매출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미주지역 매출액은 127.8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103.8조원 대비 23.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럽지역 매출액은 63.6조원에서 80.1조원으로 25.9% 늘어났다. 반면, 상대적으로 백신접종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는 아시아 지역은 2019년 상반기 대비 2021년 상반기 매출액이 각각 1.6% 증가하는데 그쳤다.

 

기업규모별로는 상위 20대 기업과 하위 80대 기업 모두 올해 상반기 해외매출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보다 개선되었으나, 증가폭은 상위 20대 기업이 하위 80대 기업보다 더욱 크게 나타났다.


상위 2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해외매출액은 291.1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247.9조원 대비 17.4% 늘어났다. 하위 80대 기업은 106.2조원으로 2019년 상반기 103.0조원 대비 3.1% 증가했다.

 

 

[국내외 매출 증가]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vs. [감소] 기계, 조선, 서비스


업종별로는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 6개 업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및 해외매출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에 비해 늘어났다. 반면, 기계, 조선 등 3개 업종은 올해 상반기 국내외 매출이 모두 줄어들었다.


‣의약의료 업종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 급증 등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매출이 23.4%, 해외매출은 1,068.2% 증가했다. ‣전기전자 업종은 비대면화와 재택근무 활성화로 인한 모바일, PC, 반도체 등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매출이 19.6%, 해외매출이 19.0% 늘어났다. ‣운수장비 업종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현대·기아차의 신차 출시 효과에 힘입어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매출이 13.1%, 해외매출은 10.6% 증가했다.


반면, ‣기계 업종은 중국 건설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및 해외매출이 각각 △22.7%, △36.4% 줄어들었다. 선박 수주가 매출로 잡히기까지 1년 반에서 2년 가량이 소요되는 ‣조선 업종도 과거 업황악화에 따른 수주 공백의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및 해외매출이 각각 △22.2%, △75.6% 줄어들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우리나라의 내수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며,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