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은 2030년까지 지능형 커넥티드 머신이 삶의 주요 부분이 될 것이라 기대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0 14:4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얼리 어답터들은 현재의 모바일 광대역 경험 뛰어넘는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지능형 커넥티비를 기대
더욱 스마트한 커넥티비에 대한 소비자 기대치는 그 어떤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 유형보다 높음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에 대한 이러한 기대는 새로운 지능형 네트워크 서비스 위한 5G 서비스 사업자에게 기회로 작용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소비자들은 커넥티드 기술이 앞으로 더욱 유연해지고 상호 작용이 강화될 것이며 2030년까지 다양한 일상생활 속에서 더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선택이 가능한 기기가 출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로 열 번째를 맞이한 에릭슨의 컨슈머랩 10 핫 소비자 트렌드 보고서는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이 앞으로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역할에 대한 소비자 예측을 다룬다. 이러한 각각의 역할은 새로운 서비스 영역으로 간주돼 고객을 대상으로 5G 서비스 사업자가 지능형 네트워크를 점차 확장해 나갈 기회를 열어준다.

에릭슨 리서치의 비전은 AI 및 셀룰러 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이 미래의 네트워크를 통해 안전하게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소비자가 현재의 모바일 광대역 경험을 뛰어넘는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지능형 커넥티비티를 기대한다는 점을 감안해 더욱 민감하게 소비자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랜 글로벌 트렌드 연구를 기반으로 한 컨슈머랩 10 핫 소비자 트렌드 2030 보고서는 15개 주요 도시 5000만명 얼리 어답터의 기대치와 예측을 대변한다.

이 연구에서 응답자들은 인간 중심에서 보다 이성적 관점에 이르기까지 112개의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의 개념을 평가했다. 연구결과는 소비자가 2030년까지 커넥티드 지능형 머신이 일상생활에서 사용될 것으로 기대하는 10가지 역할에 대한 개요이며 각 트렌드는 그러한 머신이 취할 수 있는 특정 역할을 설명한다.

◇2030년 핫 소비자 트렌드 10가지

1. 보디 봇(Body bots): 파워업 - 76%의 소비자들은 지능형 자세 보조 슈트를 예측한다.
2. 수호 천사(Guardian angels): 응답자 중 4분의 3은 사생활 보호자가 감시 카메라를 속이고 전자 스누핑을 차단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믿는다.
3. 커뮤니티 봇(Community bots): 78%는 전자 감시 서비스가 이웃 동맹국들에 침입자를 경고할 것이라고 믿는다.
4. 지속가능성 봇(Sustainability bots): 미래의 날씨는 극심할 것이다 - 82%는 기기가 데이터를 공유하고 국지적인 폭우나 폭염에 대해 경고할 것이라고 믿는다.
5. 홈오피서(Home officers): 방해 없는 재택근무 - 79%는 스마트 스피커가 홈 오피스 공간 주변의 소음제거 벽을 세울 것이라 답했다.
6. 설명자(Explainers): 10명 중 8명 이상이 투자 처리 방식을 설명하는 자동화된 재무 관리 시스템을 예측한다.
7. 커넥티비티 고퍼(Connectivity gofers): 83%의 소비자는 스마트 신호 탐지기가 최적의 커넥티비티 지점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8. 배디 봇(Baddie bots): AR/VR 사용자의 37%는 강도나 타인을 공격하도록 훈련시킬 수 있는 배디 봇을 원한다.
9. 미디어 제작자(Media creators): 머신이 콘텐츠를 큐레이션할 것이다. 62%는 게임 콘솔이 게임 플레이를 기반으로 독창적인 게임을 만들 것이라 생각한다.
10. 보시 봇(Bossy bots): 10명 중 7명은 소셜 네트워크 AI가 당신의 성격을 이해하고 정신적, 육체적 웰빙에 좋은 친구 모임을 형성할 것이라 믿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