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안전한 P2P투자를 위한 투자자 유의사항 밝혀, 소비자경보(주의) 발령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03:32: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 여의도 금융감독원 (파이낸셜경제)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은 6일 안전한 P2P투자를 위한 투자자 유의 사항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대상은 금융소비자 일반이다. 소비자는 경보는 주의 , 경고, 위험 등 인데 이번 경우는 주의에 해당된다.

금감원은 지난달 31일 P2P대출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11월중 정부 공포 절차를 거쳐 2020년 하반기에 본격 시행될 예정이라며 금융소외 계층의 자금조달 기회 확대, 대출시장의 효율성 제고 및 금융이용자 보호 강화 등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덧붙여 "다만, P2P대출이 부동산 대출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어 연체율 상승 등 일부 부작용이 우려되므로 신중한 투자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향후 부동산 경기 하락이 본격화될 경우 그간 고수익을 안겨주었던 투자에서 다수의 회수 지연 및 손실 사례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2018년 대규모 실태조사 이후 올해에도 현장검사를 지속 실시하여 4개 P2P업체(연계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 검찰 수사의뢰 등의 조치를 취했다.

주요 적발사항은 ①허위공시, ②차주의 계약서 위·변조, ③대출실적 부풀리기 및 연체율 축소, ④부실 대출심사 등이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