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 기간산업 더블딥 전망 현실화, 3분기 실적은 IMF 이래로 최저

김민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8 00:5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월 전망 84.6, 대내외 불확실성 지속으로 전월 대비 정체(+1.1p)
자동차(-17.8p), 기계(-14.3p), 석화(-11.2p) 등 주력산업 비관 전망 확대
3분기 내수·수출·투자 실적, 경제 3대축 모두 22년 만에 최저 기록
▲사진.주력 기간산업 더블딥 전망 현실화, 3분기 실적은 IMF 이래로 최저

 

[파이낸셜경제=김민정기자]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10월 전망치는 84.6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달(83.5) 대비 1.1p 상승한 수치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반영되며 정체된 모습이었다. 9월 실적치는 84.0으로 전월 대비 소폭 상승(+4.2p)하였으나 3분기 전체 실적은 경제 3대축인 내수, 수출, 투자 전 부문에서 2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10월 전망치 부문별로는 내수(89.6), 수출(90.2), 투자(89.4), 자금(91.6), 재고(100.8), 고용(92.4), 채산성(91.9)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기업들은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현지 수요 둔화 및 해외공장 생산차질 지속으로 내수와 수출 부진 심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전월 대비 비제조업(86.2)은 소폭(+2.9p) 상승에 그쳤고 제조업 체감경기(83.4)는 정체(-0.2p)되었다. 특히, 국내 주력 기간산업 위주로 부정적 전망이 크게 확대되었다. 자동차(61.1), 기계(85.7), 석유화학(84.6)의 3개 업종은 지난 달 대비 전망치가 10.0p 넘게 하락하였고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통신장비(71.4)의 경우 지난 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유행과 높은 대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제조업을 시작으로 국내 경제가 재차 침체에 빠지는 더블딥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9월 실적치는 84.0으로 전월(79.8)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80선에 머물며 65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이어갔다. 부문별로는 내수(88.2), 수출(90.5), 투자(88.5), 자금(90.8), 재고(102.0), 고용(91.3), 채산성(88.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3분기 전체 실적으로는 상황이 더 암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경제 3대축인 내수, 수출, 투자 3부문 모두 3분기(7~9월) 평균 실적치가 IMF 외환위기 당시인 ’98년 이후 2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내수(평균 84.9)와 수출(87.7)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p, 5.3p 감소하였고 투자(85.7)는 그 2배 수준인 8.9p 감소해 3부문 모두 최근 10년 중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 4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주력 제조업에 다시 위기가 닥치면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면서 “대내외 리스크 대응과 함께 기간산업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 유동성 지원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민정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