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트리, 1700조원 메타버스 시장에 "메타버스 마켓" 서비스 출시한다.

권희숙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3 11:3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의 연결 "메타버스 마켓" 티켓트리
▲메타버스 마켓 티켓트리

[파이낸셜경제=권희숙 기자] 경제 선순환, 지역 경제 활성화 잘살자! 대한민국 캠페인을 운영하고 있는 티켓 전문 플랫폼 티켓트리(팬텀 엑셀러레이터 대표 김세훈)가 1700조원 메타버스 시장에 “메타버스 마켓”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Metaverse)'가 미래 핵심 산업으로 떠오르면서 많은 기업들이 관련 시장 선점을 위한 채비에 나서고 있다.

메타버스는 가공 또는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다. 3차원 가상세계를 일컫는다. 기존의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라는 용어보다 한층 진보된 개념이다.

글로벌 컨설팅기업 PwC는 지난 2019년 50조 원이던 메타버스 경제가 오는 2025년에는 540조 원, 2030년에는 170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메타버스 마켓 티켓트리

 

미국의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의 경우 올해 1분기에만 7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바 있다. 네이버의 '제페토'도 매일 전 세계 2억 명의 사용자가 이용 중이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장기적으로 메타버스 시장의 성장성은 높을 것으로 보고 있는 만큼 가상세계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 대한 투자 수요나 펀드 등도 성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상세계 안에서 금융서비스를 연계시키는 모델도 점차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와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영향으로 메타버스는 전 산업 및 사회 분야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로블록스로 인해 메타버스가 게임의 영역을 벗어나 다른 산업으로도 파급되고 있으며, 교육, 산업현장 등 확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내다봤다.


이렇듯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세상이 열리고 있다. 그렇다면 메타버스라는 가상 세계에서 취득한 Money가 현실 세계에서 쓰여져야 하는게 핵심이다.

국내에서 경제 선순환 지역 경제 활성화 잘살자! 대한민국 캠페인을 운영하고 있는 티켓 전문 플랫폼 티켓트리(팬텀 엑셀러레이터 대표 김세훈)가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의 연결이라는 가상 세계의 Money를 현실 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는 “메타버스 마켓”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메타버스 서비스를 준비하는 기업들과 메타버스 Money 사용에 대해서 조율 및 제휴 중이라고 한다.

티켓트리가 서비스하는 “메타버스 마켓”에서 가상 세계의 Money가 현실 세계에서 쓰여진다면 앞으로 엄청나게 많은 가상 세계가 만들어 질것이며, 그렇다면 세상은 앞으로 무한대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경제 / 권희숙 기자 bodo8811@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희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