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폭우 피해복구 김포시와 해병 맞손

김영란 / 기사승인 : 2018-09-01 14:20: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 양촌읍 양계장 폐사 닭 처리에 구슬땀 -


28일과 29일 이틀간 내린 폭우로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자 김포시 공직자와 해병2사단 해병들이 합동으로 대민지원에 나서 귀감이 되고 있다.

 

30일 오전 김포시 공직자 30여명과 해병2사단 해병 30여명 등 60여명은 침수로 닭 3만여수가 폐사하는 피해를 입은 양촌읍 대포리 소재 양계장을 찾아 폐사한 닭 처리작업을 진행했다.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 방역복으로 무장한 시 공직자와 해병대원들은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로하고 폐사한 닭 운반에 구슬땀을 흘렸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