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현장중심 서민복지사업 발벗고 나섰다

편집부 / 기사승인 : 2015-08-23 12:5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료사진

 

[파이낸셜경제=한부길 기자] 최근 경남도가 최우선 정책 중의 하나로 서민복지사업에 매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는 지난 18일 정부평가 우수에 따른 재정 인센티브로 받은 18억 5,000만 원 전액을 서민복지사업에 지원키로 했다. 또 오는 26일에는 윤한홍 경남도 행정부지사와 보건복지국 직원들이 함께 홀로 어르신을 위한 도시락배달을 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6월에 처음으로 경남도 자체적으로 7대 서민복지사업 시책 추진을 발표하고 나서, 이와 별도로 현장 중심의 복지서비스 5개 분야를 추진하고 있다.

 

7대 서민복지사업 시책은, ① 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 ② 홀로어르신 생활.주거 환경 개선 ③ 저소득층 자녀 무료 안경 지원 ④ 홀로어르신 공동생활가정 설치 확대 ⑤ 도내 경로당 연계 안부 확인 ⑥ 노-노케어(老-老 care)사업 확대 ⑦ 홀로어르신 응급안전 돌보미시스템 보급 확대 등이다.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추진=도는 현장 중심 복지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복지현장에 직접 참여해 실제적이고 현실적인 복지서비스를 위해 지난 4월부터 거동불편 재가노인 도시락배달 봉사단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또, 도는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 홀로 어르신 등을 위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 이는 도내 경로당 7,181개소에 냉방비 7억 1,800만 원을 지원하고, 정부평가 재정 인센티브로 도내 경로당에 냉난방기 설치비 3억 1,500만 원(약 180개)을 추가 지원하고 홀로 어르신 가정에 선풍기 2,000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맞춤형 복지급여 개편=도는 지난 달 1일부터 개편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맞춤형복지급여 신규 신청자 3만 9,000명을 새로 발굴, 그 중 1만 5,000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7천 3백여 명을 수급자로 결정해 7월, 8월 2번에 걸쳐 개편된 개별 급여를 지급했다. 이번 맞춤형 복지급여 개편은 부양의무자의 부담비용 경감을 위해 소득기준이 대폭 완화돼 대상자 수가 늘어나고 가구당 수급액도 현금급여 지급액이 개편 전 40만 7,000원에서 개편 후 45만 6,000원으로 가구당 평균 4만 9,000원이 늘어난다. 특히, 도는 공적복지제도의 한계 해소를 위한 경남도 특수시책인 경남희망울타리구축사업을 통해 6월부터 복지소외계층 5,000여 명을 발굴하고 그 중 7백여 명을 수급자로 책정하는 등 지역사회 중심의 상시보호체계를 구축한다.

 

사회복지 네트워크 구축=도민의 다양한 복지수요에 부응하고, 사회복지 업무 종사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훈련, 민간 사회복지단체의 교류 역할을 할 경남사회복지센터가 9월 중 개관한다. 경남사회복지센터는 창원시 의창구 동읍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300석의 대강당을 비롯, 소강당, 세미나실, 정보도서관, 사회복지역사관, 명예의 전당 등으로 구성되고, 사업비 총 76억 원(국비 62억, 도비 9억, 자부담 5억)이 투입됐다. 장애인 맞춤형 서비스=도는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사업은 장애인의 안정적인 생활지원을 위해 연간 4만 6,000여 명에게 564억 원의 예산으로 장애인연금과 장애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장애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70억 원의 예산으로 장애인 행정도우미 등 1,26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또, 지난 7월에는 경남장애인생산품 판매시설 ‘나누미’를 창원시 마산회원구지역에 신축, 이전 운영해 중증장애인 생산품 판매 인프라를 조성했다.

 

국가유공자 예우 및 지원 강화=도는 ‘명예로운 보훈’이라는 국정과제에 발맞춰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보훈회관을 창원시 용호동에 금년 10월 준공할 예정으로, 2009년부터 105억원을 투입하여 9개 법정 보훈단체가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한다.

 

박권범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민선 6기 1주년 기념사에서 서민복지정책은 도정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겠다”면서, “기존 복지 사업외에 자제사업은 각종 정부 인센티브로 받은 상 사업비 등으로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