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을지연습으로 국가 비상대비 태세 확립

편집부 / 기사승인 : 2015-07-31 19:01: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한부길 기자]경남도는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안보위협 상황에 대비해 다음 달 17일부터 20일까지 민.관.군.경 2만 5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5년도 을지연습을 실시한다.

 

올해 48회째를 맞이하는 을지연습은 전시 국가비상사태 대비기능과 대형 재난 등을 포함한 ‘국가위기관리 종합훈련’으로 올해 연습은 오는 8월 12일, 국지도발 상황에 대비한 위기관리연습(CMX)에 이어 17일부터 20일까지 실시된다.

 

이를 위해 도지사 주재로 31일 준비보고회의를 개최하고 39사단의 군사연습계획보고, 도와 시.군 등 기관별 준비사항 점검 등을 확인 및 점검했다.

 

도는 실전적 연습을 위해 준비단계에서는 지난 해 을지연습 결과를 분석해 충무시행계획을 보완하고 전시 국민생활과 밀접한 유관기관의 연습 참여를 확대해 기존 중앙부처 홍보 의존에서 탈피하여 道 실정에 맞게 지역언론, 인터넷, 마을방송 등의 다양한 수단을 활용하여 홍보활동을 강화한다.

 

또한, 실시단계에서는 보여주기 식 훈련에서 탈피해 도민이 공감하는 생활밀착형 실제훈련으로 도민과 함께하는 을지연습을 계획한다.

 

이에, 을지연습 첫 날인 17일에는 불시 공무원 비상소집에 이어 최초 상황보고회의를 개최하고, 이어 18일은 충무계획의 실효성을 검증키 위한 전시 주요현안 토의, 전시전환절차 연습을 한다.

 

또 19일에는 민방공대피훈련과 도 단위 실제훈련으로 한국석유공사 거제지사 폭파에 따른 종합훈련이 열리고, 20일은 사건계획 처리와 현지강평을 실시하는 등 연습 전 기간 동안 전시의 다양한 위기관리업무 처리방법과 절차를 익히는 도상연습도 실시된다. 또한, 도는 도민과 함께하는 을지연습이 될 수 있도록 연습기간 동안 도청 광장 앞에 ‘도민 안보 고취의 장’을 마련한다.

 

홍준표 도지사는 을지연습에 앞서 “이번 을지연습은 북한 도발과 각종 대형 재난에 철저히 대비하는 실전적 연습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안보와 안전 취약계층인 청소년과 어린이를 비롯한 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행사를 마련하여 국가안보와 안전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고, 많은 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