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교 의원, 금융산업 감정노동자 보호 7법 발의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9 22:4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융노동자들에게 하나의 방패가 될 입법, 국회 조속히 심사해야
모든 감정노동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실직적 제도 필요해

사후조치에 머무는 현행제도, 폭언‧성희롱으로부터 노동자 보호 못해
 

▲ 정의당 배진교 의원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29일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금융산업 감정노동자 보호 7법 발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박홍배 위원장,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이재진 위원장이 참석하였으며, 고객 응대라는 명목으로 수많은 폭언과 성희롱 등에 노출되는 금융노동자의 인권을 보호하는 7개 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은행법」, 「보험업법」, 「상호저축은행법」, 「여신전문금융업법」,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신용협동조합법」, 「새마을금고법」 등, ‘금융산업 감정노동자 보호 7법’을 대표 발의했다.

7개 법안(개정안)에는 ▲고객의 폭언이나 폭행을 예방하기 위한 대면 및 비대면 고지의무 신설, ▲정신적, 신체적 피해를 입거나 질병 발생 시 치료비 지원 및 일시적 휴직 지원 ▲직원을 보호하지 않은 금융사에 대한 과태료 부과기준 상향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정의당 배진교 의원은 “현행법상의 고객응대직원 보호조치는 폭언, 성희롱 등을 당한 노동자를 해당 고객으로부터 분리하는 등 사후적인 조치에 그치고 있다.”라며, “기존 산업안전보건법의 한계를 극복하고, 금융노동자뿐만 아니라 모든 노동자의 감정노동이 보호될 수 있는 발판을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은 “현재도 금융산업 감정노동자를 보호하는 조치와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만, 소비자와의 갈등을 줄여야 하는 업무 특성상 노동자는 여전히 보호되지 않고 있다”고 말하며, “이를 위해 감정노동자 보호 입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박홍배 위원장은 법 개정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금융 감정노동자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10명 중 3명은 지난 1년간 고객에게 폭언을 들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이재진 위원장은 “민병덕, 배진교 의원이 발의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한다면, 그것 자체로도 금융노동자들 입장에서는 악성 민원들에 맞설 수 있는 하나의 방패가 주어지는 셈이다”라며 “이번 법 개정을 통해 금융소비자와 금융노동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만들어져야 한다”며 7개 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