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방역전략 전환할 때 아냐…4차 유행 이기는데 집중”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5 21:25: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 총리 “방역전략 전환할 때 아냐…4차 유행 이기는데 집중”
“광복절 불법집회, 무관용 원칙으로 분명한 책임 물을 것”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일부 전문가들은 ‘이제 방역전략을 전환해야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을 하고 있지만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방역전략 전환 과정에서) 자칫 방역을 소홀히 한다면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현재 의료대응 체계 자체에도 큰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며 “현재로서는 백신접종을 신속히 추진하면서 당면한 4차 유행을 이겨내기 위한 방역대책에 집중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이번주에는 다시 한번 거리두기 단계 결정이 필요하다. 누적된 피로감으로 방역조치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많이 받고 있다”며 “중수본은 그간의 방역상황을 토대로 불합리하거나 현장에서 수용성이 떨어지는 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펴봐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이번 기회에 장기적인 관점의 대응전략에 대한 고민도 미리 시작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번 주부터 많은 직장인들이 일터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휴가에서 직장으로 복귀하기 전에 주저하지 말고 주변의 검사소를 찾아 줄 것을 거듭 부탁드린다”며 “각 지자체는 주민들의 통행이나 이동이 빈번한 곳을 중심으로 임시선별검사소를 적극 확대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지자체와 함께 개학 전까지 학원과 교습소 종사자들에 대한 선제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학원가에 대한 특별 방역점검 활동을 확대해 달라”며 “특히, 사각지대가 생길 수 있는 기숙형 학원이나 미인가 교육시설에 대해서도 꼼꼼히 챙겨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 총리는 “오늘은 뜻깊은 광복절이지만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에서 불법집회를 강행했다”며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에 따라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