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제2차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행업계 애로사항 청취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7 20:28: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체부 제2차관, 호텔업계에 이어 여행업계 현장 방문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김정배 제2차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텔업계를 방문(1. 6.)한 데 이어 1월 7일(목) 오후 2시, 여행업계 현장을 방문해 관광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정배 차관은 취임 첫 현장 행보로 위기에 처한 호텔과 여행업 등 관광업계의 현장을 둘러보고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관광업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직격탄을 맞았고 특히 여행업계는 생태계 위기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김 차관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국내외 여행사 노랑풍선과 중소여행사, 1인 여행사 등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 차관은 “작년부터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여행업계를 위해 지원책을 마련했지만 부족한 것으로 알고 있다. 어려운 여행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여행업계를 위한 추가 지원 대책을 고민해 보겠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