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초부터 9만2000명 버스기사 1인당 8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4 17:37: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달 초부터 버스기사에 1인당 8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 및 전세버스 기사 9만2000명 대상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공영제나 준공영제가 아닌 노선버스와 전세버스 기사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이 다음 달 초부터 시작된다.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 기사는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 기사 5만 7000명, 전세버스 기사 3만 5000명 등 모두 9만 2000명이다.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버스교통 수요가 줄어 소득이 감소한 버스기사를 지원하기 위한 재난지원금을 이와 같이 지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버스기사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은 공고일인 13일 현재 2개월 이상 근속 중인 비공영제·비준공영제 노선버스 및 전세버스 기사로,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 1인당 8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이 되는 버스기사들은 오는 23일부터 내달 3일까지 회사 또는 지자체로 재난지원금 지급을 신청해야 한다. 또 본인의 근속 요건과 소득감소 요건(법인 또는 개인)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지자체에서는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한 뒤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추석인 다음달 21일 전후로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버스 승객수요 감소로 버스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자체와 협업해 재난지원금이 조속히 지급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난지원금 지급대상과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지자체 누리집(홈페이지)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