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역대 최고’ 50만호, 입주 46만호”...도심복합사업 3차 후보지 추가 발표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6 16:58: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민간·공공·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 규모는 약 50만호로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며, 입주 물량도 46만호로 작년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주택공급 대책을 차질 없게 추진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2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올해 분양 규모는 민간 36만2000∼39만1000호, 공공 9만2000호, 사전청약 3만호로 약 50만호 수준이다. 올해 입주 예정 물량(46만호)은 작년(47만호)보다 1만호 적다.

홍 부총리는 “도심복합사업·도시재생사업 선도사업 후보지도 세 번에 걸쳐 5만9000호 규모로 공개했고, 도심복합사업은 이번 달에도 3차 후보지를 추가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울산선바위, 대전상서 등 신규택지는 지난달 말 1만8000호 규모로 발표했으며, 나머지 택지는 외지인 거래 및 지분 쪼개기 등 투기 가능성이 일부 확인돼 철저한 사전조사와 투기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입법 조치를 먼저 시행하기 위해 발표 시기를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철저한 점검과 사전 조사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며 신속한 후속 조치를 통해 2022년 지구 지정 완료 등 일정을 준수하는 데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부동산 세제, 대출 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투기수요 억제를 위한 기존 주택 제도, 대출, 세제 이슈와 2.4대책 등 주택고급 확대를 위한 정책, 무주택자, 청년층 등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강화 등을 짚어보고 논의할 것”이라며 “시장 불확실성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 당정 간 협의, 국회와의 논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최근 부동산 시장의 가격 불안에 대해선 서울시와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홍 부총리는 “최근 서울 아파트 시장의 가격 상승 폭은 여전히 보궐선거 전보다 높은 수준이며, 특히 재건축 이슈가 있는 강남4구 등 주요 단지의 불안 조짐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서울시에서도 시장 교란 행위를 우선 근절하겠다고 밝힌 만큼, 부동산 시장 안정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