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200명 넘어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1 16:5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1일 처음으로 2200명을 넘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해 1월 코로나19 최초 발병 이후 처음으로 오늘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가 2200명을 넘었다”면서 “지금 우리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예전과는 다른 새로운 국면, 새로운 고비에 들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한 달 넘게 고강도 방역 조치를 시행해 확산세를 눌러 왔으나 휴가철 영향으로 지역 간 이동량이 늘고 있다”면서 “현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데 전력을 다하고,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권 1차장은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을 넘어선 현 시점에서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하지 않고 즉시 진단검사를 받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최근 경남 창원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 중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와중에도 사흘간 영업을 강행한 사례가 적발됐다”면서 “이는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구상권 청구를 비롯해 취할 수 있는 모든 행정·법적 조치를 즉각 시행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현시점에 또 하나 실천과 참여가 필요한 것은 휴가를 마치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분들이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라며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휴가지를 방문한 분들은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권 1차장은 다가올 광복절 연휴를 맞아 이동 자제 요청도 다시금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범부처 합동으로 광복절 연휴 기간 ‘집에서 머무르기’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 기간 이동과 여행 대신, 집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확산세 차단 노력과 함께,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글로벌 백신 공급사와 원료 제조사 사정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어려움이 있지만, 정부는 확보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당초 일정에 따른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외교적 역량도 최선을 다해서 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