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 세븐' ‘K-방역’, 어디로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2 16:5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무서운 기세로 확산되고 있다. 하루 확진자가 한 달이 넘도록 천 명을 넘어서더니 11일 사상 처음으로 2천 명 대를 기록했다. “짧고 굵게” 끝내겠다던 정부의 약속과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수도권 기준)는 연장됐고,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더욱 커져 가고 있다. 

 

지난해 초만 해도 성공적이란 평가를 받던 ‘K-방역’ 지금도 그 평가는 여전히 유효할까. 12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K-방역, 어디로'에서 집중 조명한다.  

 

 



 4차 대유행, ‘더는 버틸 수 없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자영업자들은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취재진이 만난 택시기사, 헬스클럽 관장, PC방 사장 등은 정부의 방역지침이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과연 정부의 방역지침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까. 또한 취재진은 휴가철을 맞아 거리두기 단계가 제각각인 강원도를 직접 찾아가 방역 지침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점검해 봤다.


‘선택적 방역’ 논란, 왜

지난 7월 3일, 종로에서 시위에 나선 민주노총. 4차 대유행의 초입에 시작된 집회였던 만큼 전문가들은 선제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정부는 작년 광복절 집회 때와는 다른 방역 조치에 나섰다. 작년과 달리 민주노총 집회에는 통신 정보를 확보하지 않은 것이 대표적이다. 일각에선 정부가 ‘선택적 방역’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데... 취재진은 이와 관련해 직접 방역 당국에 확인해 봤다.


‘백신 혼란’ 언제까지

지난해 12월 뒤늦게 백신 확보에 뛰어든 우리 정부. 하지만 백신 확보 성적표는 초라하기만 하다. 심지어 지난 9일 보건복지부는 이번 달 말까지 공급되기로 했던 모더나 백신 850만 회 분이 절반도 못 오게 됐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백신 수급 일정의 차질이 있을 때마다 비밀유지 협약이란 이유로 계약서 공개를 거부해왔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의 상황은 어떨까. 11월 집단면역은 가능한 것일까?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