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21년 대비태세 점검 신년 지휘비행," ‘강한 안보 없는 평화도 없다"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1 16:2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신축년 첫날을 ‘초계(哨戒)비행’으로 열었다. 

 

청와대는 한반도 전역의 지상-해상-공중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강한 안보 없는 평화도 없다’는 판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전 6시 10분 공군 제15특수임무비행단에 도착해 국군통수권자로서는 최초로 공군지휘통제기인 ‘피스아이’(E-737)에 탑승해 지상과 해상, 공중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E-737기는 공중감시, 조기경보, 지휘통제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공군의 핵심전력임을 알렸다.

 


또한 문 대통령은 원인철 합참의장(공군 대장)과 함께 E-737기의 제원 및 임무수행에 대해 보고를 받은 뒤 오전 6시 30분부터 지휘비행에 나섰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오늘 점검 비행은 코로나19 방역 대책 준수를 위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 6명으로 수행 인원을 최소화했고, 탑승 전 발열체크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는 등 방역 관리에도 만전을 기했으며, E-737기는 이륙 후 2시간여 동안 우리 영토 및 영해를 고루 비행해 전역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휘비행 도중 22사단 GOP대대장(오동석 육군 중령), 해병대 연평부대장(이종문 해병 대령),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장(차준선 공군 준장), 율곡이이 함장(류윤상 해군 대령) 등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특이 동향이 있느냐”고 상황을 점검한 뒤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 위해 불철주야로 경계작전을 하느라 수고가 많다. 여러분들의 헌신 덕분에 국민들이 평화로운 새해를 맞이할 수 있었다. 고맙고 든든하다”고 격려했다고 밝혔다.

 

또한 청와대는 문대통령은 이어 각 부대장들의 건승을 기원하면서 “장병들에게도 대통령의 새해 인사를 전해 달라”고 각별히 당부했다고 밝혔다.

비행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원인철 합참의장,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및 E-737기 관계자들(정-부조종사 등 7명)에게 “2020년은 국민 모두에게 힘든 한 해였는데, 군은 지난 한 해 안보라는 본연의 임무 외에 국민방역을 도왔고 재난 극복에도 앞장섰다”면서 “국민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일상으로 온전히 돌아가고, 대한민국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좋은 한 해로 만들자”고 덕담을 했다고 전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