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회담 성과 후속 조치,,미국과 양자기술 협력체계 구축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6:1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정부가 미래 산업·안보의 게임체인저로 주목받는 양자(퀀텀) 기술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 최고기술 보유국인 미국과의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구축한 양자 기술 분야의 미래 지향적 파트너십 관계를 공동 연구 및 인력 교류 확대로 가시화하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3일 국내 양자생태계의 거점이자 한미 협력 교두보 역할을 수행 중인 ‘양자정보연구지원센터‘를 찾아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 오른쪽부터 용홍택 제1차관,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 정연욱 양자정보연구지원센터장.(사진=과기부)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이날 국내 양자생태계의 거점이자 한미 협력 교두보 역할을 수행 중인 ‘양자정보연구지원센터‘를 찾아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고, 한미 협력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미국은 지난 2018년 세계 최초로 양자법을 제정하고, 조직화된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등 양자 기술을 집중 육성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연구역량 강화 및 신진인력 양성 등 국내 양자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하면서 미국과의 협력을 다각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미국공군과학연구실(The US Air Force of Scientific Research)과 양자컴퓨팅·양자통신·양자센서 분야의 공동연구 11개 과제(12억 원)를 발굴·지원 중이며, 미국의 주요 기업·대학·연구소 등과는 국내 연구자에게 양자컴퓨팅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2021년 10억 원)하고, 석박사·포스닥을 해외연수·파견해 전문인력으로 양성(2021년 10억 원, 45명 내외)하는 사업에 협력하고 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는 이러한 협력을 보다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되며, 과기정통부는 정부 차원의 적극적 후속조치를 통해 이를 확대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먼저 양국 간 양자기술 협력기반을 강화하는 정부부처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기관·대학 등 개별기관 간 업무협약(MOU) 체결 등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양국 간 공동연구를 다양한 규모나 형태로 확대해 나가고, 기술동향 공유 및 인적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국제컨퍼런스, 워크숍 등 인적교류 행사도 수시 개최한다.

김재완 고등과학원 교수는 이번 간담회에서 “초기단계에 있는 국내 양자 연구의 경우 관련 전문인력, 인프라 등 기반이 부족해 선도국과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은 김정상 IonQ(이온큐) 설립자 등 한인과학자가 활발히 활동 중이고, 석·박사 연수 프로그램의 진척도 빠른 만큼 이를 양국 협력의 지렛대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용홍택 차관은 “관련 유망기술 확보 및 전문인력 육성 등 국내 양자 기술 역량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양국 기관 간, 연구자 간 긴밀한 협업체계 구축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과기정통부는 이러한 협력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정부 간 채널을 통해 측면 지원하고, 관련 예산도 확대 반영해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