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백화점·버스터미널, 생활SOC로 재탄생,‘위험건축물 재생사업’ 추진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5:5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토부, 진주·청도·여주서 ‘위험건축물 재생사업’ 추진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도심 속 낡은 위험한 건축물이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생활 SOC로 새롭게 태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제2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경남 진주, 경북 청도, 경기 여주 등 3곳에서 위험건축물 재생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국토부는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도심 속 위험·장기 방치 건축물을 신속하게 정비하기 위해 특별공모를 통해 사업을 발굴해 왔다.

이번에 선정된 3곳의 건축물은 모두 안전등급 D등급으로 도시재생인정사업 방식으로 국비 지원을 받고 정비된다. 최대 국비 50억원 지원되고 지역별로 전체 사업비의 40~60%의 지방비가 매칭될 예정이다.

경남 진주시에서는 30년간 방치돼 온 옛 영남백화점 건물을 철거하고 진주시의 거점 아동복지센터가 조성된다.

영남백화점은 1992년 부도로 영업이 중단된 이후 방치됐고 2019년에는 큰 화재로 회생 불가능한 상태가 됐다.

지난해에는 화재로 깨진 창문의 유리파편이 비바람에 섞여 주변으로 날아들면서 인근 주민의 안전 위험과 불편이 심각해지는 등 적극적인 대응 요구가 커졌다.

그러나 120명이 넘는 소유주간 복잡한 이해관계로 자력 정비가 어려워 진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매입, 철거하게 됐다.

진주시는 이 건물을 초등학교(2개)와 청소년 거점복지시설이 위치하고 있는 입지적 이점을 살려 영유아 및 어린이 돌봄·놀이공간으로 조성하고 인근 주민 등을 위한 커뮤니티공간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2023년 말 준공해 이듬해부터 운영하는 일정으로 추진되며 사업비 198억 1000만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경북 청도군에서는 1972년 준공된 노후 공용버스터미널을 재건축해 주민 소통공간과 공용주차장 등 복합 기능을 갖춘 생활 SOC로 조성한다.

청도버스터미널은 청도역과 청도시장 가운데 있는 거점 환승시설로 50년간 주민들이 애용해 왔으나 구도심의 쇠퇴와 시설의 노후화로 점차 활기도 잃어가고 있었다.

청도군은 기존 버스환승시설로서의 기능을 유지하면서 지역에 부족한 주민소통공간과 생활체육시설, 공용주차장(185면)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1층은 지역상인을 위해 시세의 80% 수준으로 장기 임대를 보장하는 상생협력상가로 조성한다.

현재 세입자 보상 등은 완료됐으며 올해 안에 기본·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초에 착공해 2023년 말 준공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 210억원이 지원된다.

경기 여주시에서는 1985년에 지어진 시민회관을 그린리모델링하고 생활SOC시설을 증축해 ‘시민아올센터’로 탈바꿈시킨다.

여주시민회관은 대중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도심 중심에 위치해 여주시민의 문화·여가생활의 중심기능을 해왔으나 노후화 등으로 2019년 이후 거의 사용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주시는 시민회관 전체를 그린리모델링하고 회관 전면부 공터에 주민 커뮤니티 시설과 청소년 활동공간을 조성, 복합 문화예술 거점지로 재탄생시키고 인구유출 및 쇠퇴가 가속화되고 있는 구도심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시민아올센터는 내년 초 리모델링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부터 운영될 예정이며 여주시는 도시재생을 위한 주민협의체 및 도시재생대학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 100억원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향후 도시재생 신규사업 선정 시 위험건축물 재생사업 등을 우선적으로 선정할 계획으로 도시재생인정사업 외 다른 유형의 도시재생사업에도 포함해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문성요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에 선정된 위험건축물 재생사업을 지자체와 함께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위험건축물 재생사업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지역사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