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즐기는 국민 여가생활로의 정착,게임 시장 확대 방안 논의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3 15:49: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 22.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 현장 간담회 개최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3월 22일(월) 오후 4시, 한국게임산업협회(서울시 강남구 역삼로)에서 게임사, 한국게임산업협회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게임산업 발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을 표명하는 한편, 업계 요청 사항 등 게임 시장의 확대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의실에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을 비롯한 게임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게임회사는 네오위즈, 넥슨,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엔에이치엔(NHN) 위메이드, 웹젠, 카카오게임즈, 컴투스, 크래프톤, 펄어비스가 참여했다.

최근 게임산업은 고성장을 거듭하며 우리 경제 핵심산업으로 올라서고 있다. 특히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전반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게임산업은 비대면·온라인 제공·유통이라는 특성을 바탕으로 성장했다.

문체부도 국내 게임산업의 지속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 신기술 기반, 신시장 창출형 게임 제작 지원, ▲ 경쟁력 있는 신규 게임기업 발굴을 위한 게임기업 육성 사업 등을 신설·추진하고 있다. 또한 게임산업·문화 진흥을 위해 다양한 진흥시책을 포함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논의되고 있다.

황희 장관은 “우리나라 경제가 비대면·디지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게임산업이 새로운 먹거리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게임이 경제적 측면에서 성장할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보편적 여가문화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이러한 현상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건전한 게임문화를 구축하고 게임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 그중 하나의 방안으로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게임테마파크’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2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 회의실에서 강신철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을 비롯한 게임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게임테마파크 건립 관련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주요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해서 “자율규제에 대한 이용자들의 신뢰가 하락하고 있는데, 이러한 부정적 인식이 국내 게임산업 전반으로 확산될까 우려스럽다. 지금이라도 확률형 아이템 정보공개 법정화를 통해 이용자의 불신을 해소하고 게임 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식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게임법 개정과 관련해서도 게임업계, 이용자가 제기하는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여 완성도 높은 법안 마련을 위해 정부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전달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