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단계적 일상회복, 반드시 가야할 길…확산세 통제돼야 순탄”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8 15:2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주 연속 연휴, 이동과 모임 자제…개인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단계적 일상회복’은 우리가 반드시 가야할 길”이라며 “그 출발점도 결국 국민적 공감대 속에서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높은 예방 접종률로 감염위험이 크게 줄고 의료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정도로 확산세가 통제돼야만 일상회복의 여정이 순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그러면서 “이 경우에도 특히 실내 마스크 쓰기 등 핵심 방역수칙은 위험이 사라질 때까지 계속 지켜져야 한다”며 “정부는 ‘속도감 있는 예방접종’과 ‘안정적 방역상황 관리’ 두 가지에 집중하면서 일상 회복의 여정을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추이와 관련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이 무려 40%에 육박하고 있다”며 “비수도권의 확산세까지 커지고 있는 모습”이라고 우려했다.

또 “이에 더해 이번주엔 개천절, 다음주엔 한글날 등 2주 연속 연휴가 예정돼 있어 지난 추석 못지않게 지역 간 이동이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간의 경험상 이동량이 늘면 만남과 접촉이 함께 늘고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는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연휴가 시작되기 전 최대한 감염의 고리를 끊어낸다는 각오로 이번 주 방역 관리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국민들도 이동과 모임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특히 가을 행락철을 맞아 예정된 지역의 축제·행사와 관련해 “해당 지자체는 엄중한 방역상황을 감안해 불요불급한 축제·행사는 재검토하고 불가피하게 진행하더라도 반드시 별도의 방역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최근 확진자의 16.2%가 국내 체류 외국인이고 일부 시·도에서는 확진자의 30~40% 가량을 차지할 정도”라며 “법무부·고용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외국인 밀집 거주지와 사업장을 중심으로 진단검사를 더욱 확대하고 신분이 불안한 미등록 외국인이 검사나 접종에 주저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와 홍보에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아직 1차 접종을 받지 못한 분들의 예약접수가 이번 목요일까지 진행되고 있지만 어제까지 예약률은 5.3%에 불과하다”며 “본인은 물론 가족, 이웃, 그리고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