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당진항,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거듭난다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7 15:13: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국가항만인 평택·당진항에 수소교통복합기지가 구축되는 등 평택·당진항이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평택항 탄소중립항만 비전선포 행사’에서 평택·당진항을 오는 2040년까지 탄소중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범정부적인 2050 탄소중립 실현 정책에 따라 해운·항만 등 해양수산 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진행한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해양특별세션’에서는 수소항만, HMM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등 7개 추진전략과 국제 협력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같은 정책의 실현을 위해 해수부는 국가항만인 평택·당진항을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육성하기로 하고 정부, 지자체, 공공기업, 민간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경기도, 평택시, 한국가스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현대자동차, 한국조선해양, 현대글로비스, 포승국가산업단지 경영협의회 등이 함께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 평택·당진항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항만 수소차량 확대 보급 및 실증사업 추진 등의 분야에서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또 그린수소 수입 계획 수립과 수소선박 및 항만 수소설비 실증사업 추진, 수소 관련 인력 양성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 항만 수소에너지 생태계 개념도.


평택·당진항은 부산, 광양, 울산, 인천항에 이어 국내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양의 화물을 처리하고 있으며 자동차의 경우 올해 기준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126만대를 처리하는 등 국내 주요 수출입 거점 항만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아울러 평택·당진항은 기존에 구축돼 있는 ‘평택 LNG 인수기지’와 연계해 블루수소를 생산한 후 이를 배후도시, 산업단지, 물류 모빌리티를 통해 소비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어 수소의 생산부터 이송, 소비에 이르는 수소에너지 생태계 조성에 적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해수부는 평택·당진항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부산항, 울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수소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 이른바 ‘수소항만’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평택·당진항은 수소의 생산, 물류, 소비 여건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항만인 만큼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항만 선도모델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전국 주요 항만에 수소에너지 생태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