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통일시대, 미래를 준비하는 도서관’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1 14:28: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1. 10. 오후 3시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 유튜브 생중계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대통령 소속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위원장 신기남, 이하 도서관위원회)는 11월 10일(화) 오후 3시, ‘평화통일시대, 미래를 준비하는 도서관’이라는 주제로 2020 제2차 도서관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주한독일문화원(원장 마를라 슈투켄베르크), 한국도서관협회(회장 남영준)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시대적 과제인 통일에 대한 도서관계 준비를 위하여 통일 독일의 경험을 배우고 도서관계 남북한 교류와 협력의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평화·공존·통일의 시대, 도서관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기조강연으로 클라우디아 룩스 전 국제도서관협회연맹 회장이 “도서관 통일에 대한 독일의 경험”을 주제로 독일 통일과 도서관계 통합 경험에 대해 강연한다.

 

이어 조현성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이 “21세기, 통일인식과 남북 문화교류 방향“, 송승섭 명지대학교 교수가 ”도서관계의 남북교류의 현재와 미래“, 정진근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미래를 준비하는 도서관: 저작권법과 제도를 중심으로“에 대해 발표한다. 

 

클라우디아 룩스(Claudia Lux) 전 국제도서관협회연맹 회장은 독일도서관협회장(1995-2004), 베를린도서관장(1997-2012), 국제도서관협회연맹회장(2007-2009) 등 역임, 현재 베를린훔볼트대학교 문헌정보학과 명예교수이다.


종합토론에서는 도서관위원회 남북교류소위원회 고영만 소위원장(성균관대 교수)의 진행으로 통일연구원 나용우 연구위원, 파주시중앙도서관 윤명희 관장,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김기헌 기획실장 등이 참여하여 남북한 교류와 협력에 대한 경험을 나누고, 앞으로의 도서관계 남북한 교류·협력 방안, 통일시대의 도서관 정책방향 등을 논의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최소한의 현장참여로 진행하며, 한국도서관협회와 주한독일문화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시통역으로 생중계됨으로 별도의 신청없이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유튜브 채팅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질문하고, 발표자와 토론자 등의 답변을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도서관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래 남북한 도서관 통합을 위한 교류·협력 방안의 모색

도서관위원회 담당자는 “제7기 도서관위원회 중요 과제 중 하나는 ‘평화통일 시대를 맞이하는 도서관’에 대한 준비이며, 제3차 도서관 발전종합계획에는 ‘남북한 도서관 교류·협력방안 마련’이 추진과제로 포함되어 있다“며, ”올해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독일 통일 30년이 되는 해이다. 이번 토론회가 분단국가에서 하나 된 독일의 도서관계 통합사례를 공유하며, 미래 남북한 도서관 통합을 위한 대응전략을 모색하고 나아가 통일 이후 도서관 정책 수립의 밑거름이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