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주한대사관 외교관 대상 ‘한국과 K-비즈니스에 대한 특별교육’ 실시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6 14:0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 01.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주한 외교관을 대상으로 열린 ‘한국과 K-비즈니스에 대한 특별교육’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에 주재하는 대사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빠르게 변하는 한국의 경제 산업 동향과 기업환경 및 규제, 세제, 입법 과정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양국간 경제교류가 활성화되는데 기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전경련은 5월 26일(수)∼27일(목) 2일 동안 우리나라의 30대 교역국과 6·25 참전국 등 주요 국가의 주한대사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한국과 K-비즈니스에 대한 특별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에 주재하는 대사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빠르게 변하는 한국의 경제.산업 동향과 기업환경 및 규제, 세제, 입법 과정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양국간 경제교류가 활성화되는데 기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주한대사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이러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오는 가을 2차 특별교육 프로그램이 있을 예정이다.

 

 

▲사진.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이 2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주한 외교관을 대상으로 열린 ‘한국과 K-비즈니스에 대한 특별교육’에서 '한국경제와 기업'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에 주재하는 대사관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빠르게 변하는 한국의 경제?산업 동향과 기업환경 및 규제, 세제, 입법 과정 등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양국간 경제교류가 활성화되는데 기여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한국에 대한 지식과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해 한국의 경제ㆍ기업ㆍ무역 관련 포괄적 내용을 다루는 특별강연 세션은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 박태호 前통상교섭본부장(광장 국제통상연구원장)이 연사로 나섰고, 세제, 법률환경 등 실무적 내용은 컨설팅회사, 로펌 등의 전문가가 깊이 있게 소개하는 등 한국경제 관련 이슈를 총 망라했다.


첫날 특별강연에서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은 고속성장 신화의 한국 경제발전사와 함께 현재 한국경제의 당면과제 등을 제시하고, 향후 한국 경제 발전을 위해 “산업혁신은 물론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한 규제개혁과 노동시장 개혁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개혁과 함께 한국의 기업가정신 회복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경련 김봉만 국제협력실장은 “주한 외교관들이 한국을 잘 이해할수록 우리 기업들의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며 준비했다.”면서 “향후 프로그램을 봄과 가을로 정례화하고, 하반기에는 우리나라 기업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주요 기업들의 현장 방문도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