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日 ‘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정문 채택…“강한 유감”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3 13:5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외교부 “日에 위원회 결정 조속하고 충실한 이행 지속 촉구”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제44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2일 군함도 탄광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불이행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컨센서스로 채택했다. 

이번 결정문은 일본이 지난 2015년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유산 등재 당시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약속한 후속조치를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았음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하고, 충실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16~31일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며, 21개 세계유산위원국 대표단 등 1300여 명이 참석했다. 옵서버 지위인 우리나라는 김동기 주유네스코대사를 수석대표로 외교부, 문화재청 대표단 및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채택된 결정문은 지난 12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공개된 결정문안과 동일하다.

채택된 결정문의 주요 내용을 보면, 당사국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데(has not yet fully implemented) 대해 강하게 유감(strongly regrets)을 표명했다.

당사국이 ▲각 시설의 전체역사 해석전략 ▲한국인 등 강제노역 이해 조치 ▲희생자 추모 조치 ▲국제 모범 사례 ▲당사자간 대화 등 5가지 사항을 포함, 공동조사단 보고서의 결론을 충분히 참고해 (fully take into account) 관련 결정 이행을 요청(requests)했다.

또한 오는 2023년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하기 위해 업데이트된 이행경과보고서(State of Conservation Report)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에 대한 유네스코-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 공동조사단의 객관적인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본측에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관련 권고와 약속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특히 일본 대표가 발언한 약속 사항을 처음으로 결정문 본문에 명시했다. 지난 2015년, 2018년 결정문에서는 일본 대표 발언을 각주로 표기한 바 있다.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조 하에 도쿄 정보센터 개선 등 구체 조치 이행 현황을 주시하면서, 일측에 이번 위원회 결정을 조속히 충실하게 이행할 것을 지속 촉구해 나갈 예정이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