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자산운용, 국내 1호 정책형 뉴딜 인프라펀드 출시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3 13:56: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민참여를 통해 지역주민과 발전수익 공유하는 신재생 ESG펀드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신한자산운용(대표이사 이창구)은 2021년 4월 23일 “신한 그린뉴딜에너지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 제3호”가 설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KDB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12월 29일 ‘2021년 정책형 뉴딜펀드(인프라)’ 위탁운용사 선정을 위한 공고를 발표하였고, 신한자산운용은 기존 친환경발전 및 신재생에너지 투자 운용역량을 인정받아 3월 8일 위탁운용사로 선정되었다.

국내 1호 정책형 뉴딜인프라펀드인 이 펀드는 대형 은행 및 보험사들로 구성된 민간자본 2,050억의 모집을 완료하였고 산업은행 및 성장금융 투자금 369억원을 합쳐서 총 2,419억원 규모로 설정되었다.

신한 그린뉴딜 3호 펀드의 최초 투자 자산은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리 일대에 4.3MW터빈 14기 총 60.2MW 규모의 풍력발전 단지로 펀드 투자규모는 약 800억원에 달한다. 본 사업은 한국남부발전과 20년간 REC(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여 전력시장가격의 변동성을 헤지하였을 뿐만 아니라 경북 봉화군의 우수한 풍황자원을 활용하여 사업 수익의 안정성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본 사업은 지역주민이 참여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형 신재생발전사업으로 진행예정인 바 신재생에너지발전사업과 지자체, 지역주민간 우수한 협업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자산운용 인프라운용센터는 현재 국내에서 약 1.5조원 이상의 펀드약정을 통해 태양광 및 신재생에너지에 약 430MW 및 태양광연계 ESS사업에 321MWh를 투자하고 있다. 신한자산운용은 이번 정책형 뉴딜인프라 펀드를 시작으로 세제혜택이 있는 공모형 뉴딜인프라펀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그리고 한금융그룹차원에서 ESG 및 지속가능경영 확대를 위하여 이러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을 더욱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