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한계기업 비중 OECD 네 번째로 높아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7 11:2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韓,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한계기업 비중 OECD 네 번째로 높아
한계기업 비중 18.9%(’20년), 5개 중 1개 회사는 숨만 붙어있는 ‘좀비기업’
15.2%(’17년)→16.1%(’18년)→17.9%(’19년)→18.9%(’20년), 4년간 3.7%p 증가
한국 한계기업 비중(18.9%) OECD 평균(13.4%)보다 5.5%p 높아
’18년(16.1%) 대비 ’20년 2.8%p 증가, OECD 평균 증가율(1.8%p) 상회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OECD 가입국을 대상으로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도 내지 못하는 상태가 3년간 지속되는 ‘한계기업’ 비중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20년 기준 18.9%로, 조사대상 25개 국가 중 네 번째로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 한계기업 : 3년 연속으로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 낮은 기업(이자보상배율 1미만)을 뜻하며, ’20년 한계기업은 ’18년~’20년 3년 연속으로 이자보상배율이 1미만이라는 것을 의미함

※ 조사대상 기업 : 한국의 외감법에 따라 자산총액이 500억 원 이상인 기업으로 한정
※ 조사대상 국가 : OECD 가입 38개국 중, ’20년 기준 조사대상 기업 데이터가 100개 미만인 13개국 제외(오스트리아,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체코, 에스토니아, 헝가리, 아이슬란드,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 포르투갈, 슬로베니아, 슬로바키아)



’20년 한계기업 비중 18.9%, ’17년(15.2%) 대비 3.7%p 증가


’20년 기준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18.9%로 조사되었다. 100개 기업 중 19개 기업은 ’18년 ~ ’20년 3년 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한 것이다.


’16년 ~ ’20년 5년간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 추이를 조사한 결과, ’16년 15.7%에서 ’17년 15.2%로 소폭 하락한 후 ’20년까지 지속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년 한계기업 비중 18.9%는 ’16년 대비 3.2%p, ’17년 대비 3.7%p 증가한 수치이다.
 

 


한계기업 비중 OECD에서 4번째로 높아, 일본(2.5%)의 7.6배에 달해 (’20년)


’20년 기준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OECD 25개국 중 네 번째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다시 말해,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의 비중이 OECD 국가 중 4번째로 많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20년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 18.9%는 OECD 평균 한계기업 비중 13.4%보다 5.5%p 높고, 한계기업 비중이 가장 적은 나라인 일본(2.5%)의 7.6배에 달한다.

 

 


코로나 이후 한계기업 비중 증가폭 OECD 국가 중 10번째로 높아(’18년 → ’20년)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18년 16.1%에서 ’20년 18.9%로 2.8%p 증가하여, OECD 평균 증가폭(1.8%p)을 상회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조사대상 25개국 중 19개국의 ’18년 대비 ’20년의 한계기업 비중이 증가했으며,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 증가폭은 25개국 중 10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한국의 한계기업 비중은 이미 OECD에서 매우 높은 수준이며 증가속도 또한 빠른 편이다”라고 지적하면서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 한계에 다다른 기업들이 스스로 살아날 수 있게 도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