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 남다른 열정 보이다

금윤지 기자 / 기사승인 : 2020-12-15 10:35: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늘(15방송하는 tvN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에서는 강남구 대표의 남다른 열정이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다.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는 우리 사회가 주목하고 있는 젊은 혁신가들의 인생 속 결정적 순간으로 함께 떠나는 인사이트 피플&석세스 다큐멘터리다이들이 성공과 실패의 기로에서 어떤 선택을 했는지그리고 그 선택을 한 이유는 무엇인지 파헤치며 새로운 통찰을 전한다.

 

오늘 방송에는 프리미엄 독서실 '작심강남구 대표의 성공을 둘러싼 상세한 이야기가 공개된다먼저 창업 4년만에 전국 400호점을 달성하고포브스 선정 2020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에 포함되는 등 강남구 대표의 화려한 이력이 눈길을 사로잡는다하지만 그는 어린 시절 학원비를 내지 못했고 집에 가스가 나오지 않았을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다는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이날 강남구 대표의 성공 비결로는 그의 '남다른 열정'이 지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뚜렷한 목표의식을 갖고 과감하게 대학을 진학하지 않기로 결심했던 에피소드도 공개된다강남구 대표는 "나는 고졸이지만안 된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고정관념을 깨면서 계속 도전하고 있다이것이 지금의 나를 만든 것 같다"고 말해 큰 울림을 전할 예정뿐만 아니라 그의 남다른 열정을 지켜본 주변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 또한 공개될 것으로 전해져 이날 방송에 많은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다.

 

tvN 인사이트 피플&석세스 다큐멘터리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 8회는 오늘 저녁 8 10분 방송한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