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제5차 준비위원회 개최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8:0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1년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제5차 준비위원회 개최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위원회’ 제5차 회의가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서욱 국방부장관의 공동주재로 외교부 청사에서 22일 오후 3시에 개최됐다.

준비위원회는 장관회의 개최 전 마지막으로 열린 이번 제5차 회의에서 2주 앞으로 다가온 장관회의 개최 준비 현황 및 우리 기여 공약을 최종 점검했다.

준비위원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국방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국무조정실, 국가정보원, 합동참모본부(차장), 경찰청(차장)등으로 10개 관계부처/기관 소속 당연직 위원(차관급 또는 고위공무원)으로 구성됐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은 “전면 대면회의 형태로 개최하는 장관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포함 모든 부분을 확실하게 점검하고 관계부처간 긴밀히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번 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강조하신 것처럼 우리는 금번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유엔의 평화유지 활동이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지도록 국제사회가 긴밀하게 협력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이번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함께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해 기여를 확대하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을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고 강조하면서, “한국은 유엔 캠프의 미래 청사진인「스마트캠프」모델을 제시하고, 유엔의 최우선 소요인 헬기자산을 공여하는 등 실질적인 기여공약을 통해 평화유지요원들의 안전과 임무수행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를 위한 세계 각국의 노력이 결집되는 이번 장관회의의 철저한 방역대책 등 내실있는 준비를 통해 안전하고 성과 있는 회의가 되도록 관계기관 간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우리나라는 이번 장관회의를 통해 국제평화 및 안보분야에서의 국제적 담론을 선도하는 국가로서 평화유지활동 개선을 위한 논의를 주도하고, 각국의 실질적 공약 발굴을 독려할 예정으로 회의 계기 방한하는 다수 고위급 인사들과의 양자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의지를 강조하고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관계자는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