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 2,000억원 유상증자완료…선도중형증권사 탈바꿈 박차

전병길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8 17:0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상증자 2,000억원 완료, 2021년 자기자본 1조원 돌파 전망

BNK금융그룹이 투자전문금융그룹 자리매김토록 선봉 역할 기대

[파이낸셜경제=전병길 기자] 금융투자협회에 의하면 BNK금융지주는 1월 28일 BNK투자증권에 대한 유상증자대금 2,000억원을 납입 완료했다.


이로써 BNK투자증권의 자기자본은 금년에 1조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BNK투자증권은 1997년 설립자본금 50억원의 소형 선물회사로 출발하여, 2009년 증권사로 전환 후 성장을 거듭한 끝에 현재 자본금이 무려 180배나 성장하였고, 이젠 1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경영실적도 선도 중형증권사 수준까지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BNK금융그룹의 주요 수익원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2018년 당기순이익 114억원 , 2019년에는 210억원 등 매년 두 배 이상의 성장을 하고 있으며 2020년 당기순이익은 500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9년말 취임한 김병영 BNK투자증권 대표는 취임식에서 “BNK투자증권을 자기자본 1조원, 순이익 1,000억원의

우량 증권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으며 이번 유상증자 등 BNK금융그룹의 전폭적 지원에 힘입어 조만간 자기자본 1조원 목표는 조기달성 할 것으로 보인다. 순이익 목표 1,000억원도 머지않아 달성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취임 이후 투자전문금융그룹으로 성장을 위한 초석으로 부산은행, 경남은행, 투자증권 등이 연계한 CIB 조직을 신설하였으며 2020년 CIB투자금액은 약 7조원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근 신년사에서도 “앞으로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금융사로 과감히 탈바꿈해야만 100년 금융그룹의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하는 등 투자전문금융사업 확대에 BNK투자증권의 역할이 커 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골드만 삭스, 모건 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의 성장 배경과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향후에도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과 김병영 사장의 내실 경영을 바탕으로 BNK투자증권의 성장세는 가파를 것으로 예상된다.

 

 

 

파이낸셜경제 / 전병길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