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사전청약에 6만8000여명 신청…경쟁률 16.4대 1

박영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0 16:54: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차 사전청약에 6만8000여명 신청…경쟁률 16.4대 1
하남교산 52대 1로 역대 최고…과천주암은 34.6대 1


[파이낸셜경제=박영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하남 교산, 과천 주암 등 올해 3차 공공분양 사전청약 접수 결과 총 4167가구 모집에 6만 8302명이 신청해 16.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10일 밝혔다.

공공분양은 30.6대 1(1995가구 모집에 6만 1111명 신청), 신혼희망타운은 3.3대 1(2172가구 모집에 7191명 신청)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 사전청약.kr 누리집 메인화면.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이 1056가구 공급에 5만 5000명이 신청해 5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1∼3차 사전청약 지구를 통틀어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하남 교산 전용면적 59㎡는 706가구 모집에 4만 7575명이 몰려 67.4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관심지역인 과천 주암 지구도 114가구 공급에 3944명이 신청해 34.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국토부는 과천 주암의 경우 해당지역(과천시) 100% 공급임을 감안할 때 이례적으로 높은 경쟁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신혼희망타운도 당해지역 거주자 대상 접수 이후 수도권 거주자 추가 접수를 진행, 7191명이 신청해 최종 3.3대1 경쟁률로 마감됐다.

신혼희망타운은 과천 주암이 4.3대 1(1421가구 모집에 6057명 신청), 시흥 하중이 1.5대 1(751가구 모집에 1134명)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 3차 공공분양 사전청약 최종 접수결과.


신혼희망타운 신청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74.2%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20대는 13.5%였다. 신청자의 지역별로는 경기 52.2%, 서울 46.4%, 인천 1.2% 등의 순이었다.

국토부는 청약통장 적정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자격별 선정방식에 따라 이달 23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를 추가로 심사해 최종 당첨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 사전청약 중 최대 물량이 예정된 4차 사전청약을 이달말부터 진행한다.

4차 사전청약 대상은 남양주 왕숙(2300가구), 부천 대장(1800가구), 고양 창릉(1700가구) 등 1만 3600여 가구 규모다.

 

파이낸셜경제 / 박영진 기자 goinfomaker@gmail.com 블로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