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영원한 장군의 아들' 배우 박상민, 알고 보니 경남 진주의 아들?

조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5:3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식객 허영만과 '찐친' 박상민, 두 사나이들의 '진주 맛 로드' 공개!

'장군의 아들' 박상민의 연기 시초는 '거지'였다?! 박상민의 반전 매력 공개!

오늘(23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영원한 장군의 아들' 배우 박상민과 함께 경남 진주로 향한다. 

 


예로부터 '북평양 남진주'라는 말이 있듯, 진주는 문화와 음식이 발달한 곳으로 유명하다. 식객 허영만과 박상민, 두 사나이들이 진주의 뿌리 깊은 맛부터 싱싱한 바다를 아우르는 맛까지 '진주 맛 로드'를 떠난다.

두 식객은 '선비의 도시'로도 불리는 진주에서 '거지 체험'(?)을 할 수 있다고 해 궁금증을 안고 찾아가 본다. 이 집에서는 '장군의 아들' 박상민도, 식객 허영만도 '거지'가 될 수밖에 없다고. 이유는 바로 이름도 생소한 '거지탕' 때문. 거지탕은 옛날 거지들이 동네 양반집 제사에서 동냥해온 음식을 가지고 만든 것에서 유래했다. 

 

제사에서 얻어온 전과 생선으로 땡초를 듬뿍 넣고 끓인 탕인데, 한 입 먹어보면 양반도 주저앉아 같이 먹을 만큼 반전 매력이 있다. 거지탕 맛에 감동한 박상민은 '장군의 아들' 오디션 장에 있었던 뒷이야기뿐 아니라, 직접 열연까지 펼칠 정도였다고. 두 식객이 반한 거지탕의 정체가 공개된다.

이어 진주 현지인들의 맛집이자, 진주의 신흥 강자 메뉴인 '갈비 수육과 땡초 갈비찜'도 맛본다. 두 식객은 출구 없는 매력의 갈비 수육과 사나이들을 울리는 화끈한 빨간 맛, 땡초 갈비찜을 먹고 감탄을 자아냈다. 두 사나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갈비 수육과 땡초 갈비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사나이들의 마음을 감동시킨 65년 전통의 아귀 수육과 복국 한 상도 공개된다.

 

파이낸셜경제 / 조동현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