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당 국가경제자문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촉진 방안 점검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15:16: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당 국가경제자문회의 금융공정거래분과위원장으로 ‘한국판 뉴딜 촉진 방안’ 회의 주관

윤 위원장, “한국판 뉴딜, 위기극복의 과정에서 심화된 시중의 과잉 유동성 문제를 미래성장의 동력으로 전환하는 계기 되어야”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인천 남동구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이 1월 21일(목)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추진과 관련, 혁신성장을 주도할 '투자 대상 기업 발굴'과 뉴딜펀드를 중심으로 한 '효과적인 마중물 투자' 방안을 점검했다. 

 

▲ 윤관석의원이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윤 위원장은 이 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와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및 변재일 수석 부의장, 홍익표 정책위의장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열린 올 해 첫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한국판 뉴딜’ 촉진 방안'이라는 부제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기획재정부는 ‘민간자금을 혁신기업 투자로 유도하기 위한 정책방안’을, 금융위원회는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 및 민간참여 활성화 방안’과 한국판 뉴딜 추진의 주체인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을, 중소기업벤처부는 ‘K-유니콘 후보기업 선정과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이후 각 주제별 세부 현안에 대해 국가경제자문위원인 김병욱, 유동수, 홍성국 의원 등과 함께 비공개로 토론을 가졌다.

금융.공정거래분과위원장 자격으로 이 날 회의를 진행한 윤 위원장은 회의 서두에서 “작년과 달리 코로나 종식 전망이 가시권에 든 이제는 종식 이후 달라질 세계에서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에도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된다”며, “지난 여름 당과 정부가 국민들께 미래 선도국가 대한민국의 비전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이 위기극복의 과정에서 심화된 시중의 과잉 유동성 문제를 미래성장의 동력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