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서울특별시,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금융지원

서성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5 14:22: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제공=BNK경남은행
[파이낸셜경제]서성호 기자=  경남은행은 지난달 31일 서울특별시와 손잡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따라 경남은행은 서울시가 추천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금리 부담 경감을 위해 대출금액 5000만원 이하는 1.3%, 5000만원 초과는 0.8% 대출금리를 지원한다.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금융비용 부담을 덜 수 있게 된다.

강상식 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지원 협약에 힘입어 서울시 관할 구역 안에 소재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영 어려움 해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신문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성호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