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기업 간담회... 방위사업분야에도 로봇 보급 본격 착수

김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7 14:10: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방위사업분야에도 로봇 보급 본격 착수

[파이낸셜경제=김영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와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9월 17일(금) 로봇·방산분야 유관기관과 방산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분야 로봇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과 방산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8월 11일에 산업부-국방부 장관이 공동 주재한 방위산업발전협의회의 후속조치로서 방위산업분야에 로봇 보급을 확산하기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방위산업 분야는 다품종 소량생산 및 수작업 위주의 공정 등으로 인해 로봇 활용이 미흡했다. 또한 다양한 업종 및 공정으로 구성되어 있어, 로봇의 확산이 어려웠다.

이에 따라 산업부와 방위사업청은 산업부가 ’19년부터 로봇 활용이 미흡한 뿌리산업 등의 공정을 대상으로 개발하여 보급 중인 로봇 활용 표준공정 모델이 방위산업분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하였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와 방위사업청 출연기관인 로봇산업진흥원과 국방기술품질원 그리고 유관단체인 로봇산업협회와 방위산업진흥회가 각각 업무협약을 맺어, 방위산업분야 로봇 활용 공정 및 수요기업 발굴, 기술 및 기업지원, 로봇기업과 방산기업 간 정보교류, 공동사업기획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방위산업분야 로봇 보급 계획 발표에서는 ’19년부터 개발 및 보급을 추진 중인 뿌리, 섬유, 식음료 분야 108개의 로봇 활용 표준공정 모델과 올해부터 개발에 착수한 항공, 조선, 바이오·화학, 분야 27개의 표준공정 모델을 방위산업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유사 공정을 적극 발굴하기로 하고, 산업부에서 추진 중인 제조로봇 실증보급사업 등을 통해 방산기업에 보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특히, 내년부터는 방산기업이 포함된 항공산업 분야에 로봇 보급을 착수해 복합재료 가공, 리베팅 등 대부분 수작업인 공정에 로봇을 활용 해 항공분야 방산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지원키로 했다.

올해 제조로봇 실증 보급사업에 참여한  5개 방산기업은  로봇 활용을 통한 생산성 및 품질 향상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시하고, 향후 방산분야에 로봇 활용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전차, 장갑차 부품 제조 기업인 대립과 한국알앤드디는 전술차량 현수장치, 궤도차량 휠, 전차 엔진부품의 용접, 사상, 가공 등의 공정에 로봇을 활용하기로 하였고, 유도무기 제조사 엘아이지 넥스원(LIG Nex1)과 군용 전지 제조사 비츠로밀텍은 각각 연소관 사상, 열전지 조립 등에 로봇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탄약 제조사인 풍산은 탄약 제조에 사용되는 납, 화약 등 유해물·위험물 취급공정에 로봇을 도입하여 작업자 안전 등 작업환경 개선도 적극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1차관은 “방위산업은 우리나라 안보와 직결되는 중요한 산업이나, 다품종 소량생산, 수작업 위주의 공정 등으로 인해 로봇 활용에 애로가 있었던 것이 사실” 이라며 “방위산업에도 로봇이 본격적으로 투입되어 무기체계에 요구되는 고도의 품질확보와 방산수출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고,
방위사업청 강은호 청장은 “방위산업의 생산 효율성과 안전성, 가격경쟁력, 품질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로봇과 같은 최첨단 생산설비를 활용한 스마트 공정으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는 방산분야의 생산 공정 혁신을 위해 산업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로봇을 활용한 표준공정 모델 개발과 활용이 전 방산분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정책과 제도를 발전시켜가겠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경제 / 김영란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