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가치 담은 사회적경제기업제품 만남

김홍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4 11:5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역 야외광장 일원, 사회적경제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향상 계기

 

[파이낸셜경제]김홍일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1월 1일 오후 3시 부산역 2층 야외광장에서 사회적경제기업제품 판로확충을 위한 ‘2019 제4회 래일마켓(Rail Market)’ 행사를 개최 했다. 


래일마켓은 부산시와 한국철도공사(부산경남본부) 협업을 바탕으로 2018년 ‘내일시장’으로 시작했으며, 2019년에는 ‘래일마켓’으로 그 명칭을 바꾸어 그간부산역 일원에서 총 3회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2019년 제4차 마지막 행사로 그 어느 때보다도 다양한 제품과 볼거리를 선보였다.

이번 행사에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생산하는 먹거리(수제과일청, 도라지정과 등), 생활용품(맞춤정장, 지갑, 가방 등), 친환경 밀랍백, 관광기념품(소품, 악세사리 등)을 전시·판매 되었며,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육성사업팀이 함께 만들어가는 연대와 화합의 장으로서 시민들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제고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래일마켓은 사회적경제기업과 시민,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함께 만들어나가는 마켓으로 해마다 발전하고 있으며, 부산역 하면 래일 마켓을 떠올릴 수 있도록 사회적경제 대표마켓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경제 / 김홍일 기자 busan@naewaynews.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