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2> 장르영화, 새로운 '마녀'를 위해 다시 한번 뭉쳤다!

금윤지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6 11:20: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할 때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 2>)를 위해 박훈정 감독과 오리지널 제작진이 뭉쳤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2012년 수많은 명장면, 명대사를 탄생시킨 영화 <신세계>를 통해 한국 범죄 느와르의 새로운 장을 연 박훈정 감독. 이후 2018년 극장가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화제작 <마녀>, 작년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낙원의 밤>까지. 매 작품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렬한 화법과 개성 강한 캐릭터,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보이며 한국영화계 독보적인 장르영화 마스터로 자리매김한 박훈정 감독이 일곱 번째 영화 <마녀 2>로 돌아왔다. ‘자윤’(김다미)의 뒤를 이어 새로운 ‘마녀’(신시아)의 탄생을 예고한 <마녀 2>를 통해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강력해진 액션, 다채로운 캐릭터로 다시 한번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여기에 <마녀>의 오리지널 제작진이 합류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박훈정 감독의 연출 데뷔작 <혈투>부터 <브이아이피><마녀><낙원의 밤>까지 함께하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김영호 촬영 감독을 필두로, <베테랑><내부자들><택시운전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조화성 미술감독이 박훈정 감독과 여섯 번째 호흡을 맞춰 신뢰를 더한다. 여기에 <대호><덕혜옹주><남산의 부장들><낙원의 밤>의 최현석 미술감독, <밀정><범죄도시><반도><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낙원의 밤>의 모그 음악감독을 비롯해 <마녀>를 통해 신선하고 파격적인 액션을 선보인 김정민 무술감독까지. <마녀> 흥행신화의 주역들이 다시 한번 힘을 합쳐 ‘마녀 유니버스’의 새로운 이야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오리지널 제작진의 의기투합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키는 영화 <마녀 2>는 오는 6월 15일(수)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파이낸셜경제 금윤지 기자 fade_heaven@naver.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 파이낸셜경제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많이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