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의 알바인생' 제작발표회 공식 기자회견 가져

김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09:5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인공으로 발탁된 배우 오유선, 배우 손예지, 배우 주병하, 배우 박해원 참석

 

[파이낸셜경제]김윤정 기자= 영화'나의 알바 인생' 제작발표회 공식 기자회견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본관 VIP 본관 3식당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NE 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하고, 서울 호서예전이 주관하며, 한국인터넷신문방송 기자협회, (주)큰틀K, 소비자 저널 협동조합, 창업경영포럼이 후원했다.

아나운서 유나은씨의 사회로 탤렌트 제작사 김진만 대표, 유동국 감독, 이소민 감독과 2500명의 오디션참가중 주인공으로 발탁된 배우 오유선, 배우 손예지, 배우 주병하, 배우 박해원이 참석 한 가운데 기자회견이 이루어졌다.

 



이번 기자회견은 대학생들에게 알바가 등록금과 의식주를 해결하는 생계 수단이 되어버리고, 꿈과 희망을 갖는것조차 사치가 되어버린 현실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나의 알바인생'은 현실 비판과 문제제기에만 국한되지 않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을 위해 현실적이면서도 가슴 따뜻한 조언과 비전을 전달하는 주제의식과 특유의 스토리 전개방식으로 인해 대본과 시놉시스 단계부터 화제가 된 작품이다.

특히 국민배우 전무송은 '나의 알바인생'이 지닌 시대정신의 메시지와 주제의식에 감동을 받고 오디션 심사위원장을 자청하여 이목을 집중시컸다.

특히 이번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29명의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은 당시 오디션 현장을 촬영현장을 방불케할 정도여서 '나의 알바인생'의 탄탄한 대본을 어떻게 소화할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기도 했다.

유동국 감독과 이소민 감독은 "무조건인 고진감래와 낙관주의는 오히려 ‘희망고문’일 수 있다며 ‘그림자가 강하면 빛도 강하다'"라는 "비관적 낙관주의를 통한 주제의식의 전개로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영화 '나의 알바인생'은 현재 대한민국 대다수 젊은이들이 처한 ‘알바인생’을 소재로 다루고 있고, 실제 대학생 알바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진정성과 리얼리티를 확보하면서도, 탄탄한 스토리 전개와 예상치 못한 극적 반전을 통해 영화적 흥미도 확보하는 등의 핍진성(허구이지만 있음직한 현실을 다루는 것)에 초점을 맞춰 영화적 현실을 통해 실제 알바인생의 현실을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영화 속 캐릭터들이 펼치는 ‘나의 알바인생’을 통해 아픈 청춘들이 처한 현실을 공감하고, 위로하며, 함께 비전과 방향성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고 있어, ‘공감과 소통’을 통해 아픈 청춘을 어루만져줄 '나의 알바인생'은 올 연말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NE엔테인먼트 소속배우 배우 남유미 배우 이라희  배우 서주영 등이참석하여 신인배우들을 격려하였다
대학생 알바라는 보편적인 소재를 통해 ‘아픈 청춘’을 위한 비범한 주제 의식을 담고 있는 
<나의 알바인생〉은 이번 9월부터 촬영에 돌입하여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파이낸셜경제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저작권자ⓒ 파이낸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